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진보당 "울산 공직자, 실거주 아닌 보유주택 매각하라"

송고시간2020-07-14 16:05

다주택 공직자·시·구 의원 공개…"3급 이상 공무원 다주택도 공개하라"

기자회견 하는 진보당 울산시당
기자회견 하는 진보당 울산시당

(울산=연합뉴스) 진보당 울산시당이 14일 울산시의회에서 다주택 보유 울산 공직자의 주택 매각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2020.7.14 [진보당 울산시당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canto@yna.co.kr

(울산=연합뉴스) 김근주 기자 = 진보당 울산시당은 울산시 공직자 다주택 보유와 관련해 "실거주가 아닌 보유 주택은 당장 매각하라"고 14일 촉구했다.

진보당 울산시당은 이날 울산시의회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부동산은 우리 사회 공공재이며 부동산이 재산 증식과 투기 수단이 돼서는 안 된다"며 이같이 밝혔다.

시당은 "정부 공직자윤리위원회와 울산시 공직자윤리위원회에서 관보와 공보에 공개한 2020년 공직자 재산등록사항 자료를 분석했다"며 "울산시 행정 수장인 송철호 시장을 비롯해 김석진 행정부시장, 성인수 울산도시공사 사장, 차동형 울산테크노파크 원장, 장광수 울산정보산업진흥원장이 다주택자로 확인됐고, 5개 구·군 단체장 중에는 유일하게 이동권 북구청장이 다주택을 보유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시의회 22명 의원 중 9명(41%), 5개 구·군의회 50명 의원 중 14명(28%)이 다주택을 보유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덧붙였다.

시당은 "울산시 산하 기관장으로 근무하면서 울산이 아닌 수도권에 주택을 보유하고 있는 공직자들은 당장 주택을 매매하든지 아니면 공직을 던져버리는 것이 시민에 대한 예의"라고 지적했다.

또 "주거 목적 외에 소유 목적이 불분명한 다주택을 소유하고 있는 공직자는 소유하게 된 경위와 과정을 밝히라"고 했다.

시당은 특히 "공시지가 10억 이상 다주택자인 시장과 울산테크노파크 원장, 울산정보산업진흥원장, 손근호·손종학·안수일·천기옥 시의원, 홍유준 동구의원, 박정옥 울주군의원은 공직자로서 무거운 책임감을 갖고 하루속히 처분하라"고 촉구했다.

시당은 또 "울산시는 정책 결정에 영향을 미치는 3급 이상 공무원(국장급 이상) 다주택 보유 현황을 공개하라"며 "이를 통해 공무원 경각심을 높이고, 평생을 내 집 마련을 위해 젊음을 다 바치는 시민이 울산시 부동산 정책을 신뢰하도록 앞장서야 한다"고 주문했다.

cant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