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서울시, 성추행 고소 전에 박 시장에게 내용 보고"(종합)

송고시간2020-07-14 22:26

정부관계자 확인…일부 매체 "서울시 젠더특보가 고소 당일 보고"

서울시 "언론보도 보고 뒤늦게 알아" 입장 반복

경과보고 하는 박원순 고소인의 변호인
경과보고 하는 박원순 고소인의 변호인

김재련 법무법인 온·세상 대표 변호사(오른쪽 두 번째)가 6월 13일 오후 서울 은평구 한국여성의전화에서 열린 서울시장에 의한 위력 성추행 사건 기자회견에서 경과보고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임화섭 김범현 기자 = 박원순 서울시장으로부터 성추행을 당했다고 호소한 전직 비서 A씨가 경찰에 고소장을 제출하기 전에 서울시 내부에서 관련 내용을 파악해 박 시장에게 보고한 정황이 드러난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 관계자는 14일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서울시가 A씨의 고소 전에 관련 내용을 파악하고 있었고, 나아가 고소 전에 박 시장에게 보고한 것으로 안다"며 "박 시장이 서울시 내부로부터 보고를 받은 뒤에 그런 일이 벌어진 것"이라고 말했다.

당국에 따르면 A씨는 지난 8일 오후 서울지방경찰청에 박 시장에 대한 고소장을 접수했다. 박 시장은 9일 오전 모든 일정을 취소하고 잠적한 데 이어 10일 0시를 조금 넘겨 숨진 채 발견됐다.

정부 관계자의 말은 박 시장이 고소장 제출 사실을 누군가로부터 전해듣고 잠적해 극단적 선택에 이르렀다는 게 아니라 박 시장과 그 측근들이 고소 전에 A씨의 동향을 인지하고 대비하고 있었다는 얘기가 된다.

청와대도 전날 "8일 저녁 경찰로부터 박 시장이 고소를 당했다는 보고를 받았으나, 이를 박 시장 측에 통보한 적은 없다"고 했고, 경찰은 박 시장 측에 전달된 경위는 모른다고 밝힌 상태다.

그러나 서울시 측은 "박 시장 피소 사실이나 성추행 의혹은 9일 박 시장이 잠적한 후 언론의 (실종신고) 보도를 보고서야 파악했다"는 기존 입장을 반복했다.

인권담당관이나 여성가족정책과 등 공식 창구로는 관련 사항이 접수되지 않았다는 게 서울시의 설명이다.

다만 서울시 정무라인을 통한 피소 사실 인지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 이들 정무라인은 박 시장이 잠적한 9일부터 연락이 되지 않고 있다.

그러나 정부 관계자는 "서울시 안에서도 이런 저런 논란이 될 수 있으니까 입조심하는 것 아니겠느냐"고 말했다.

A씨가 고소장을 낸 8일 서울시의 움직임과 관련해 JTBC와 한겨레 인터넷판은 임순영 서울시 젠더특보가 당일 고소 사실을 박 시장에게 처음 보고했으며 이를 바탕으로 그날 늦은 밤에 박 시장이 측근들과 함께 대책회의를 했다고 14일 저녁에 보도했다.

연합뉴스는 임 특보의 휴대전화로 연락을 시도했으나 연결되지 않았다.

한편 박 시장이 실종된 9일 서울시의 움직임과 관련해, JTBC는 14일 저녁 뉴스에서 "딸이 실종 신고를 하기 6시간 전부터 서울시가 박 시장의 행적을 수소문했던 것으로 파악됐다"고 보도했다.

JTBC에 따르면 서울시청 관계자라고 신원을 밝힌 사람이 9일 북악산 안내소에 오전 11시 20분과 정오 등 2차례 전화를 걸어 "시장님이 근처에 공사하는 거 보러 가셨는데 공사 현장 갔다가 북악산 안내소 가지 않았냐"고 물었다.

JTBC는 "당일 취소된 박 시장의 일정엔 공사 현장 방문이 없었고, 현장에도 서울시장이 직접 챙겨야 할 공사 현장이 없었다"며 "공사 현장 방문은 동선을 파악하기 위해 다른 이유를 댄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했다.

이에 대해 서울시 대변인실 관계자는 이런 일이 있었는지 여부가 확인되지 않는다고 밝혔다.

limhwasop@yna.co.kr

kbeom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