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세진중공업, 한국판 그린뉴딜 발맞춰 해상풍력 사업 확대

송고시간2020-07-14 15:49

세진중공업
세진중공업

[세진중공업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울산=연합뉴스) 김근주 기자 = 세진중공업은 한국판 그린뉴딜 정책에 발맞춰 해상풍력 사업을 확대한다고 14일 밝혔다.

세진중공업은 네덜란드 해양 설계 전문 기업인 구스토엠에스시(GustoMSC-NOV) 그룹과 해상 풍력용 부유식 하부체(Tri-Floater) 제작(1기당 1천만∼2천만달러)과 관련해 협력하고 있으며, 국내 해상 풍력 발전 공사에 공동 참여할 예정이다.

세진중공업은 특히, 본사가 있는 울산시가 부유식 해상풍력 사업을 적극적으로 추진하고 있어 해당 사업에 힘을 쏟을 계획이다.

세진중공업은 부유식 해상풍력 단지에 위치할 스테이션 제작에 강점을 가지고 있고 엔지그룹사(ENGIE Group)와 변전설비(OHVS) 제작 관련 컨소시엄을 구성한 만큼 울산 해상풍력 단지 OHVS(1기당 2천만∼5만달러) 제작을 맡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고 있다.

변전설비는 해상 풍력 발전기에서 생산한 전기를 한곳으로 모으고 강압해 육지로 전달하는 설비로 고가 전자 장비와 직원 생활 공간으로 구성돼 있다.

세진중공업 관계자는 "기존 조선기자재 사업 경쟁력을 더 강화하면서 정부 그린뉴딜 정책에 맞춰 해상 풍력 장비 등 사업 다각화에 속도를 낼 것이다"고 말했다.

cant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