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박원순 고소인, 두번째 경찰 출석…'온·오프라인 2차피해' 진술

송고시간2020-07-14 14:50

발언하는 박원순 고소인의 변호인
발언하는 박원순 고소인의 변호인

(서울=연합뉴스) 이지은 기자 = 김재련 법무법인 온·세상 대표 변호사(오른쪽)가 13일 오후 서울 은평구 한국여성의전화에서 열린 서울시장에 의한 위력 성추행 사건 기자회견에서 경과보고를 하고 있다. 2020.7.13 jieunlee@yna.co.kr

(서울=연합뉴스) 정성조 기자 = 박원순 전 서울시장을 성추행 등의 혐의로 고소한 전직 비서 A씨가 14일 자신을 향한 그간의 2차 가해 관련 조사를 받기 위해 경찰에 출석했다.

서울지방경찰청은 이날 오전 피해자 A씨를 불러 조사했다고 밝혔다. 박 전 시장을 경찰에 고소한 지난 8일 진술 조사에 이어 두 번째 조사다.

A씨를 대리하는 김재련 변호사는 전날 기자회견에서 "인터넷에서 고소장이라고 떠돌아다니는 그 문건 안에는 사실상 피해자를 특정할 수 있는 부분들이 들어있다"며 "해당 문건을 유포한 자들에 대해 적극적으로 수사해 처벌해달라는 고소장을 냈다"고 말했다.

박 전 시장의 사망 소식이 알려지면서 지난 며칠 사이에 사회관계망서비스(SNS)와 인터넷 커뮤니티에는 여러 확인되지 않은 정보가 급속히 확산했다. 일부 네티즌은 특정 인물을 고소인으로 지목하고 사진 등 신상을 유포하기도 했다.

A씨 측은 "피해자의 신상을 색출하고 '(비서진 목록 등을 토대로 고소인이 누구인지) 좁혀 가겠다', '책임을 묻겠다'고 하는 이들이 많았다"며 "2차 피해로 더한 고통을 겪고 있다"고 밝혔다.

경찰 관계자는 "그동안 수집한 자료 등을 바탕으로 관련 내용을 검토하여 법과 원칙에 따라 엄중 조치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xi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200711009100004

title : [내일날씨] 제주부터 장맛비…밤에 충청까지 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