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삼성전자 "차세대 6G로 미래 먹거리 선점"…백서 공개

송고시간2020-07-14 14:00

초실감 확장 현실·디지털 복제 등 구현…"6G 표준화 주도하겠다"

화웨이·노키아보다 앞서 2030년 서비스 준비 박차

이재용 부회장 "멀리 보고 미래 선제 대비하라", 6G 연구 지시

(서울=연합뉴스) 서미숙 기자 = 삼성전자[005930]가 5G에 이어 차세대 미래 기술로 꼽히는 6G 기술 주도하기 위해 본격적으로 드라이브를 걸었다.

경쟁사보다 빠른 기술 개발을 통해 10년 뒤 미래 먹거리를 선점하겠다는 의지가 반영된 것이다.

삼성전자는 차세대 6G 비전을 제시하는 6G 백서 '새로운 차원의 초연결 경험(The Next Hyper-Connected Experience)'을 14일 공개했다.

삼성전자가 공개한 '6G 백서' 표지[삼성전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삼성전자가 공개한 '6G 백서' 표지[삼성전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6G는 테라(tera) bps급 초고속 전송속도와 마이크로(μ) sec급 초저지연 무선통신을 가능케 하는 미래 핵심 통신 기술이다.

업계는 2025년부터 6G 기술 표준화가 시작돼 2028년부터 상용화에 들어가 2030년 이후 본격적으로 서비스가 이뤄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삼성전자의 연구조직인 삼성리서치팀이 만든 6G 백서에는 마치 실제처럼 느껴지는 초실감 확장현실(Truly Immersive XR(eXtended Reality))과 고정밀 모바일 홀로그램 (High-Fidelity Mobile Hologram), 디지털 복제 (Digital Replica) 등 서비스가 등장할 것이라는 전망이 담겼다.

그러면서 ▲ 커넥티드 기기의 폭발적인 증가 ▲ AI 활용 통신 기술 확대 ▲ 개방형 협업을 통한 통신망 개발 ▲ 통신 기술을 활용한 사회적 격차 해소와 지속가능한 발전 등을 6G 시대 주요 트렌드로 제시했다.

삼성 관계자는 이번 백서 발간에 대해 "경쟁사보다 한발 앞서 6G의 표준화를 삼성이 주도하겠다는 의지가 담긴 것"이라고 설명했다.

업계는 6G가 도입되면 최대 전송속도 1천Gbps, 무선 지연시간 100μsec가 시현돼 기존 5G 대비 속도는 50배 빨라지고 무선 지연시간은 10분의 1로 줄여줄 것으로 보고 있다.

이를 통해 '홀로그램'과 같은 몰입형 멀티미디어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고, 초저지연 기술을 필요로 하는 원격 로봇 수술과 같은 실시간 원격 진료 등의 서비스가 가능할 것으로 전망한다.

여기에는 네트워크 구성요소들이 실시간으로 대량의 데이터를 처리하고 최적화하는데 있어 '네이티브 AI(인공지능)' 개념이 적용된다.

백서에서는 6G 시대의 요구사항을 충족시키기 위해 앞으로 연구가 필요한 후보 기술로 ▲ 테라헤르츠(THz) 주파수 대역 활용을 위한 기술 ▲ 고주파 대역 커버리지 개선을 위한 새로운 안테나 기술 ▲ 이중화(Duplex) 혁신 기술 ▲ 유연한 네트워크 구성, 위성 활용 등 네트워크 토폴로지(Topology) 혁신 기술 ▲ 주파수 활용 효율을 높이기 위한 주파수 공유 기술 ▲ AI 적용 통신 기술 등을 꼽았다.

업계는 6G가 구현되면 차량, 로봇, 드론, 가전제품, 디스플레이, 건설기계 등 다양한 기기와 사물들이 통신 네트워크에 연결돼 현재의 디바이스들이 제공하지 못한 폭넓은 경험을 체감하게 될 것으로 예상한다.

사물·사람·장치·시스템 등 물리적 실체를 가상의 세계에 복제할 수 있는 '디지털 복제' 시장도 펼쳐지게 된다.

6G 백서 발간을 주도한 삼성전자 차세대통신연구센터장 최성현 전무 [삼성전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6G 백서 발간을 주도한 삼성전자 차세대통신연구센터장 최성현 전무 [삼성전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삼성의 이번 6G 비전 수립은 이재용 부회장의 관심과 의지로 이뤄졌다.

화웨이, 에릭슨, 노키아 등 경쟁사를 뛰어넘어 삼성이 미래의 먹거리를 앞장서 주도하겠다는 계획이 반영된 것이다.

삼성에 따르면 이 부회장은 실제 4차 산업혁명 시대의 핵심기반 기술인 차세대 통신기술에 큰 관심을 갖고 사업을 직접 챙기고 있다.

이 부회장은 그간 "더 멀리 내다보며 선제적으로 미래를 준비하자"고 강조해왔으며 최근 사장단과의 전략회의 자리에서도 5G 이후의 6G 이동통신 등에 대해서도 "어떠한 경영환경 변화에도 흔들리지 말고 미래를 위한 투자는 차질없이 집행할 것"을 주문한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달 AI(인공지능) 석학인 세바스찬 승 미국 프린스턴대 교수를 삼성리서치 소장(사장)에 발탁한 것도 차세대 기술을 주도하기 위한 포석이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5월 삼성리서치 산하에 차세대통신연구센터를 설립했으며, 이곳에서 5G 경쟁력 강화와 더불어 6G 선행 기술 연구를 진행중이다.

삼성전자는 차세대통신연구센터를 중심으로 해외연구소, 국내외 대학, 연구기관들과 협력을 통해 6G 통신 기술의 글로벌 표준화와 기술개발 생태계를 주도적으로 이끌어 갈 계획이다.

삼성전자는 앞서 5G도 2012년부터 국제 표준화 작업에 본격적으로 참여해 기술 제안과 표준화 완성에 주도적인 역할을 수행하며 지난해 4월 세계 최초 5G 상용화를 이루는 데 기여했다.

삼성리서치 차세대통신연구센터장 최성현 전무는 "현재 5G 상용화 초기 단계이긴 하지만 이동통신 기술의 한 세대가 10년인 점을 고려하면 6G 준비가 절대 이르지 않다"면서 "삼성전자는 그동안 쌓아온 기술력을 근간으로 6G 기술 연구를 본격화하고 있으며 향후 산학연관 협력을 통해 6G 글로벌 표준화와 기술개발 생태계를 주도적으로 이끌어 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sm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160125074300054

title : 강진원 강진군수 다음달 2일 '군민과의 대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