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직장 내 괴롭힘 금지법 시행 1년…"직장인 절반 여전히 고통"

송고시간2020-07-14 15:53

직장갑질119 설문조사…"괴롭힘당하면 열명 중 여섯명은 참거나 모른 척"

직장내 괴롭힘 금지법 시행 1년
직장내 괴롭힘 금지법 시행 1년

(서울=연합뉴스) 윤우성 기자 = 14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직장내 괴롭힘 금지법 시행 1주년 심포지엄'에서 권두섭 직장갑질 119 대표가 발언하고 있다. 2020.7.14 653@yna.co.kr

(서울=연합뉴스) 박의래 기자 = '직장 내 괴롭힘 금지법'으로 흔히 불리는 개정 근로기준법이 16일로 시행 1년을 맞지만 직장인의 약 절반은 법 시행 후에도 직장에서 괴롭힘을 경험한 것으로 나타났다.

직장 내 괴롭힘 금지법 시행 1년…"직장인 절반 여전히 고통" - 2

시민단체 직장갑질119는 14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직장 내 괴롭힘 금지법 시행 1년 법 실효성 개선을 위한 국회 심포지엄'에서 직장인 1천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 결과를 공개했다.

설문 결과 45.4%는 최근 1년 동안 직장에서 괴롭힘을 경험한 적이 있다고 답했다.

괴롭힘을 종류별로 보면 '모욕·명예훼손'이 29.6%로 가장 많았고 '부당지시'(26.6%)와 '업무 외 강요'(26.2%)가 뒤를 이었다.

괴롭힘을 당했을 때 대응 방식(중복 응답)으로는 '참거나 모르는 척 했다'는 응답이 62.9%로 가장 많았고 '개인적으로 항의했다'(49.6%), '친구와 상의했다'(48.2%), '회사를 그만두었다'(32.9%)는 대답도 많았다.

그러나 '회사나 노동청에 신고했다'는 응답은 3.0%에 불과했다.

직장 내 괴롭힘 금지법 시행 이후 '괴롭힘이 줄었다'(53.5%)는 응답은 '줄어들지 않았다'(46.5%)는 대답보다 많았지만, 성별이나 연령, 고용형태, 임금 수준에 따라 비율이 달랐다.

여성은 53.6%가 줄어들지 않았다고 답했고, 20대(53.9%)와 30대(51.2%), 비상용직(50.5%), 월 임금 150만원 미만(54.5%)인 근로자도 직장 내 괴롭힘이 줄지 않았다고 답한 응답자가 많았다.

직장갑질119의 김동현 변호사는 이날 발제를 통해 "하위 법령에서 직장 내 괴롭힘 개념을 구체화하고 사내하청과 협력업체 등 적용 범위도 확대하며 괴롭힘 행위를 한 사람에 대한 불이익도 구체화해야 한다"며 법 개정을 통한 직장 내 괴롭힘 금지법의 실효성 강화를 주장했다.

갑(甲)질 (GIF)
갑(甲)질 (GIF)

[제작 남궁선. 일러스트]

laecorp@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200601095500704

title : [영상] "총 내려놔! 무서워"…엎드려 울부짖는 흑인에 경찰 또 과잉진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