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3보] 부산항 입항 외국적 선박서 1명 확진…승선원 44명

송고시간2020-07-14 12:58

확진자 제외 43명 선박에 격리…검체 검사결과 오후 발표

작은 배 안에 많은 선원 머물러 추가 감염 우려

확진자 나온 원양어선
확진자 나온 원양어선

(부산=연합뉴스) 손형주 기자 = 14일 오후 부산 감천항에 선박 수리를 위해 접안해 있는 원양어선 A호 모습. 부산항 검역 당국에 따르면 선체 수리를 위해 지난 8일 부산항 감천항 서편부두에 입항한 투발루 국적 원양어선(499t) 선원 1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2020.7.14 handbrother@yna.co.kr

(부산=연합뉴스) 오수희 박성제 기자 = 선체를 수리하기 위해 부산항에 입항한 외국적 선박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추가 확진자가 나왔다.

14일 부산항 검역 당국에 따르면 선체 수리를 위해 지난 8일 부산항에 입항한 투발루 국적 원양어선(499t) 선원 1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해당 선박에는 확진자를 포함해 선원이 44명 승선해 있는 것으로 알려져 추가로 확진자가 나올 개연성도 높다.

검역 당국은 선원 43명을 상대로 검체를 채취, 코로나19 진단 검사를 진행하고 있으며, 이날 오후 검사 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선원 43명은 선박에 격리돼 있는 것으로 전해졌는데, 작은 배 안에 많은 선원이 머물고 있어 추가 감염 위험이 높은 것으로 우려된다.

검역 당국은 확진된 선원과 밀접 접촉한 사람 수를 파악하는 등 감염경로를 파악하기 위한 역학조사를 벌이고 있다.

osh9981@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