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대전시, 빅데이터·인공지능 기반 도시예측모델 개발

송고시간2020-07-14 16:00

지능형 도시재생 정책 지원시스템
지능형 도시재생 정책 지원시스템

[대전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대전=연합뉴스) 김준호 기자 = 대전시는 14일 4차산업혁명 핵심기술인 빅데이터와 인공지능(AI)을 활용해 맞춤형 정책을 개발하는 '지능형 도시재생 정책 지원시스템'을 구축한다고 밝혔다.

시는 현재 도시 상황을 대표할 수 있는 인구·주거환경·생활 안전 등 6개 주제별 영역 빅데이터를 분석해 지수화한 뒤 이를 토대로 도시재생 예측모델을 제시할 방침이다.

연도별 인구 변화 추이, 인구 이동, 소멸위험지수(20∼39세 가임여성 인구를 65세 이상 노인 인구로 나눈 지표) 변화 등을 분석해 장래 인구 예측모델과 도시재생 전략 등을 수립할 때 중요 지표로 활용하는 방식이다.

사업체·종사자 변화율, 실업률, 공실, 소비 매출 지표 등을 활용해 주요 상권 영역과 쇠퇴지역을 분석한 뒤 소상공인 정책에도 반영할 수 있다.

시는 내년 초 도시재생사업·소상공인정책·교통안전시설·소방방재 담당 부서 등 다양한 부서에서 활용할 수 있는 빅데이터를 제공할 계획이다.

시민에게도 지역 현황에 대한 빅데이터 제공 사이트를 개방한다.

시는 이날 오후 3시 대전정보문화산업진흥원에서 대전시빅데이터위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사업 착수보고회를 개최했다.

시 관계자는 "사업이 완료되면 행정 경험이나 직관이 아닌 객관적 데이터를 기반으로 한 빅데이터 통계를 활용할 수 있게 된다"며 "도시재생사업 이해관계자와 주민에게 객관적, 종합적인 정보를 제공하면 행정 신뢰도를 높이고 일관성 있는 행정도 할 수 있다"고 말했다.

kjunh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