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행군 도중 부하 대신 박격포 짊어지던 백선엽 사단장님"

송고시간2020-07-14 11:13

다부동 전투 참전용사 이동철 옹 "현충원 안장 논란 마음 아파"

전우들과 고 백선엽 장군 빈소를 찾은 이동철 옹(맨 왼쪽)
전우들과 고 백선엽 장군 빈소를 찾은 이동철 옹(맨 왼쪽)

[이동철 옹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대구=연합뉴스) 김용민 기자 = "부하를 무척 아끼던 사단장님이었습니다. 유명을 달리하신 그분의 명복을 빕니다."

6.25 전쟁 최대 격전지였던 경북 칠곡 다부동 전투에 나섰던 이동철(87·대구시 북구) 옹은 14일 연합뉴스와 인터뷰에서 별세한 고(故) 백선엽 장군을 떠올리며 이같이 말했다.

이 옹는 전투 당시 국군 1사단 소속 만 17살 소년병이었고 백 장군은 30살 사단장이었다.

대구가 고향인 이 옹은 전쟁이 난 지 2개월이 채 안 된 1950년 8월 15일 입대해 단 3일간 훈련을 받고 1사단에 배속돼 전투를 치렀다.

대구 앞산에 있던 훈련소에서 M1 소총으로 실탄 8발을 쏴 본 게 훈련의 전부였던 터라 포탄이 떨어지고 총알이 빗발치는 전장은 말로는 표현할 수 없는 아비규환이었다.

30여년 만의 가뭄과 낮 최고 37도에 이르는 그해 8월 무더위조차 한순간에 생사가 갈리는 전장에서는 느낄 새가 없었다.

다부동과 낙동강에 걸쳐 있는 전선에서 한 달 내내 백병전을 펼친 그는 같은 중대원(80명)은 물론 대대원(320명) 대다수가 전사하는 아픔을 겪었다.

6.25 당시 백선엽 장군
6.25 당시 백선엽 장군

[육군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전투 개시 한 달여 뒤인 9월 16일 전세를 뒤집은 국군과 미군은 대대적인 반격에 나서면서 북진을 거듭했다.

이 옹은 말로만 듣던 백선엽 사단장 얼굴을 직접 본 것도 그 무렵이었다고 회상했다.

38선을 넘어 행군하던 중 사단장 지프에서 내린 백 장군은 82㎜ 박격포를 어깨에 이고 가던 부하에게서 포신을 건네받아 같이 짊어지고 한참을 걸어갔다.

무게가 20㎏은 족히 돼 보이는 무기를 어깨에 짊어지고 마치 사병처럼 씩씩하게 걸어가던 백 장군의 모습이 70년이 지난 지금도 눈에 선하다고 했다.

이 옹은 그 뒤로도 백 장군이 부하 사병과 스스럼없이 어울리던 모습을 몇 번 더 목격할 수 있었다.

백 장군 별세 소식을 듣고 지난 12일 전우 3명과 함께 다부동 전적기념관에 마련된 빈소를 찾은 그는 '다부동에서 이루신 승리와 영광은 영원히 기억될 것입니다'라고 방명록에 적었다.

이 옹은 "사단장님 부하였던 사람으로서 최근 고인의 현충원 안장 문제와 관련한 논란이 마음 아프다"며 "유명을 달리하신 분의 명복을 빌 따름이다"고 담담하게 말했다.

yongmi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titl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