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백선엽 '6·25전투복' 입고 입관…내일 대전현충원 안장(종합)

송고시간2020-07-14 18:22

안규백·황교안·캐나다대사 조문…미국대사·주한미군사령관 안장식 참석 예정

'한국군 최초 대장' 백선엽 장군 별세 (CG)
'한국군 최초 대장' 백선엽 장군 별세 (CG)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정빛나 최평천 기자 = 고(故) 백선엽 장군(예비역 육군 대장)이 6·25전쟁 당시 전투복을 입고 현충원에 영면한다.

14일 유족 측에 따르면 백 장군은 발인 하루 전인 이날 오후 서울아산병원에서 진행된 입관식에서 6·25전쟁 당시 착용했던 전투복과 같은 모양의 미군 전투복을 수의로 입은 것으로 전해졌다.

당시 국군은 자체 전투복이 없어 제2차 세계대전 때 미군이 입었던 군복 등을 입고 전쟁을 치렀다.

유족 측은 골동품 시장에서 1944년 미군 전투복을 직접 구매한 것으로 전해졌다.

장례 나흘째인 이날 더불어민주당 안규백 의원, 황교안 전 자유한국당 대표, 김황식 전 국무총리가 빈소를 찾았다.

이날 오전 빈소를 찾은 마이클 대나허 주한 캐나다대사는 방명록에 '캐나다인을 대표해 백 장군을 애도한다'고 적었다.

보수단체 '전대협'은 지난 11일 광화문광장에 설치한 백 장군 시민분향소에 이날까지 4만5천여명의 시민이 분향했다고 주장했다.

백 장군의 6·25 전쟁 공적을 고려해 국립서울현충원에 안장해야 한다는 주장과 친일 행적 때문에 현충원에 안장해선 안 된다는 주장이 대립하는 가운데 백 장군은 유가족의 뜻에 따라 15일 국립대전현충원에 안장된다.

장의위원장인 서욱 육군참모총장 주관으로 오전 7시 30분 서울아산병원에서 열리는 영결식에는 유가족과 정경두 국방부 장관, 로버트 에이브럼스 주한미군 사령관, 역대 육군참모총장 등이 참석한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참석 인원을 최소화했다고 육군은 전했다.

영결식장에는 백 장군이 과거 근무했던 합동참모본부, 육군본부, 1야전군(지상작전사령부), 1·2군단, 1·5사단 등의 부대기가 걸린다.

서 총장의 조사에 이어 에이브럼스 사령관과 백 장군이 6·25전쟁 당시 지휘했던 1사단의 사단장이었던 송영근 예비역 중장이 추도사를 낭독한다. 유가족 등 참석자 헌화 뒤 군악대의 조악과 함께 영결식은 종료된다.

수도방위사령부 군사경찰 차량을 따라 이동한 영구차가 오전 11시 30분 장지인 국립대전현충원에 도착하면 장군 2묘역에서 서 총장 주관으로 안장식이 열린다.

안장식에는 해리 해리스 주한미국대사, 에이브럼스 사령관, 한미동맹재단·육군협회 관계자 등이 참석한다.

김판규 전 육군참모총장이 추모사를 낭독하고, 다부동 참전용사 4명과 육군 장병 4명이 백 장군 묘에 허토한다. 경북 다부동 등 백 장군이 의미 있다고 생각한 8곳의 흙을 뿌릴 예정이라고 육군 관계자는 전했다.

백 장군은 생전 "전사한 전우들과 함께하고 싶다"는 유지와 함께 다부동, 문산 파평산, 파주 봉일천 등 이른바 8대 격전지의 지도를 그려 전쟁기념관 관계자 등에게 알려준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따라 전쟁기념관 관계자 등이 해당 지역을 직접 방문해 흙을 떠 온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독립운동가 선양단체인 운암김성숙선생기념사업회는 이날 성명을 내고 "상훈법·국립묘지법 개정을 통해 현충원에서 친일파 묘지를 파낼 것"이라며 "파묘되고 싶지 않다면 현충원이 아닌 선산에서 영면하기를 권고한다"고 말했다.

pc@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