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심상정 공개사과에 더 거세진 '조문거부' 논란(종합2보)

송고시간2020-07-14 15:47

강민진 "류호정·장혜영 존중한다고 했어야"

진중권 "심상정에 대한 마지막 신뢰 버린다"

의총 시작 기다리는 심상정 대표
의총 시작 기다리는 심상정 대표

(서울=연합뉴스) 윤동진 기자 = 정의당 심상정 대표가 1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 참석해 있다. 뒤는 류호정 의원. 2020.7.14 mon@yna.co.kr

(서울=연합뉴스) 전명훈 기자 =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에 대한 조문을 둘러싼 정의당 내 논란이 가라앉지 않고 있다.

심상정 대표가 조문을 거부한 의원들에 대한 일각의 비판에 고개를 숙이며 분란이 내부로까지 확대되는 모습이다.

심 대표는 14일 의원총회에서 "유족과 시민의 추모 감정에 상처를 드렸다면 대표로서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다만 류호정 장혜영 두 의원이 조문 거부 의사를 밝힌 이유에 대해 "2차 가해를 우려해 피해 호소인 측에 굳건한 연대 의사를 밝히는 쪽에 무게중심을 둔 것"이라고 취지를 설명했다.

앞서 두 의원은 박 시장을 고소한 A씨의 2차 가해를 방지하겠다며 박 시장 빈소 방문 거부 의사를 밝혔다가 논란의 중심이 됐다. 일부는 이에 반발해 탈당했다.

심 대표는 "사회적 논란이 큰 만큼 당 내부에서도 논란이 크다"며 "당 내부의 격렬한 토론 역시 정의당이 단단해지고 성숙해지는 과정이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류호정 장혜영 의원은 이날 의원총회에 참석했으나 공개 발언은 하지 않았다.

대화하는 류호정-장혜영
대화하는 류호정-장혜영

(서울=연합뉴스) 윤동진 기자 = 정의당 류호정(가운데), 장혜영 의원이 1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 시작 전 대화하고 있다. 왼쪽은 심상정 대표. 2020.7.14 mon@yna.co.kr

정의당은 심 대표의 사과가 '조문 거부' 자체에 대한 사과가 아니라고 선을 긋고 있으나 당 안팎에서 부적절했다는 비판이 나온다.

피해 호소인과 연대한 의원들의 메시지에 대해 당대표가 사과한 것이 진보 정당의 정체성과 맞지 않다는 지적이다.

강민진 당 혁신위 대변인은 페이스북에서 심 대표의 사과와 관련해 "아쉽고 유감스럽다. (대표가) 두 의원의 입장을 존중한다는 이야기를 했으면 어땠을까 한다"고 했다.

당원게시판에도 "당의 입장과 색을 분명히 할 기회인데, 연대발언한 두 의원을 보호하는 것이 아니라 오히려 대신 사과를 한 것은 얻는 것 하나 없이 잃기만 하는 것"이라는 취지의 글이 연이어 올라왔다.

지난해 조국 사태 때 정의당을 탈당한 진중권 전 동양대교수는 페이스북 글에서 "심 대표에 대해 가졌던 마지막 신뢰 한 자락을 내다 버린다"고 비판 수위를 높였다.

그는 "피해자가 '50만명이 넘는 국민의 호소에도 바뀌지 않는 현실'이라고 절망했던 그 위력에 (심 대표가) 투항·적극 가담한 것"이라며 "거기에 대해 분노한다"고 말했다.

i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200706147400007

title : '끝내기 밀어내기 볼넷' LG 송은범, 결국 2군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