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미-러, 안보리 상임이사국 정상회의 개최 협의…국제현안도 논의(종합)

송고시간2020-07-14 16:20

양국 외무 전화통화…"아프간·리비아·시리아 분쟁 등 관련 의견 교환"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왼쪽)과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 [러시아 외무부 자료 사진]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왼쪽)과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 [러시아 외무부 자료 사진]

(서울·모스크바=연합뉴스) 이영섭 기자 유철종 특파원 = 미국과 러시아가 조만간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상임이사국(P5) 정상회의를 개최하는 방안을 논의했다고 미 국무부와 러시아 외무부가 밝혔다.

또 러시아의 아프가니스탄 주둔 미군 살해 의혹이 제기된 가운데, 미 국무부는 이날 러시아와 아프가니스탄 문제도 논의했다고 전했다.

국무부는 13일(현지시간) 성명을 내고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이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과 전화통화를 갖고 유엔 창립 75주년을 기념하고자 가까운 미래에 P5 정상회의를 개최하는 방안을 논의했다고 말했다.

회의 시기와 장소 등 구체적인 내용은 성명에 언급되지 않았다.

안보리 상임이사국은 미국, 영국, 프랑스, 중국, 러시아 등 5개국이다.

양국의 이런 논의는 미국이 이란에 대한 유엔 안보리의 무기금수(수출·수입 금지) 제재를 연장하려는 와중에 나온 것이라고 AP통신은 보도했다.

대이란 무기금수 제재는 이란이 주요 6개국과 체결한 이란 핵합의(JCPOA·포괄적 공동행동계획)에 따라 올해 10월 종료된다.

미국은 이를 연장하지 않으면 핵합의에 따라 완화한 모든 대이란 제재를 원상복구(스냅백) 하겠다고 경고하고 있다.

다만 다른 안보리 상임이사국들은 2018년 핵합의 탈퇴를 선언한 미국이 제재 연장을 주장할 근거가 없다며 맞서고 있다.

이번에 P5 정상회의가 개최될 경우 미국이 이 사안에 관한 논의를 시도할 가능성이 점쳐진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역시 최근 P5 정상회의 개최를 촉구해왔다.

그는 지난달 18일 미 외교안보 전문지 내셔널 인터레스트 기고문에서 조만간 안보리 상임이사국 정상들이 모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등 국제 현안에 대해 논의하자고 제안했다.

지난 1일(현지시간) 기자회견 하는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
지난 1일(현지시간) 기자회견 하는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

[AP=연합뉴스]

일각에선 푸틴이 지난 1일 실시된 개헌 국민투표를 앞두고 지지율을 높이기 위해 이런 주장을 했다는 지적이 나왔다.

푸틴 대통령에게 30년 이상 장기집권 길을 열어주는 개헌안은 78%에 육박하는 압도적 지지로 채택됐다.

폼페이오 장관과 라브로프 장관은 또 아프가니스탄을 포함한 상호 관심사에 대해서도 논의했으며, 폼페이오 장관은 선거 보안 이슈를 제기했다고 국무부는 밝혔다.

이와 관련, AP통신은 국무부 발표는 러시아의 아프가니스탄 주둔 미군 살해 사주 의혹에 대한 보도가 잇따르는 가운데 나온 것이라고 전했다.

앞서 뉴욕타임스(NYT) 등 미 언론은 러시아군 정보기관이 탈레반에 아프간 주둔 미군 살해를 사주하고 포상금까지 지급했던 것으로 미 정보 당국이 파악했으며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게도 보고됐다고 보도했다.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은 의혹을 보고받지 않았다고 반박했으며 미 행정부는 첩보의 신빙성이 부족하다는 입장을 보여왔다.

러시아 외무부도 이날 언론보도문을 통해 미-러 외교수장 간 전화통화 사실을 전하면서 미국 측의 요청으로 통화가 이루어졌다고 소개했다.

외무부는 "러시아가 제안한 유엔 안보리 5개 상임이사국 회의 준비 상황을 상세히 논의했다"면서 "조만간 열릴 군사·정치 문제 러-미 실무그룹 회의와 관련, 전략적 안정성 확보에 관한 상세한 의견 교환도 있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아프가니스탄, 리비아, 시리아 정세 등을 포함한 지역 분쟁 해결 문제도 논의됐다"면서 "다른 국제 현안과 양자 관계 문제 등도 거론됐다"고 덧붙였다.

러시아, 탈레반 측에 아프가니스탄 주둔 미군 살해 사주 의혹 (PG)
러시아, 탈레반 측에 아프가니스탄 주둔 미군 살해 사주 의혹 (PG)

[장현경 제작] 일러스트

youngl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190513064400004

title : "일제 강제동원 피해 배상, 재단 설립법으로 일괄구제해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