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항암·방사선·표적치료' 간암 잡는 3종세트…종양크기 '뚝'

송고시간2020-07-14 09:31

연세암병원, 3가지 치료 후 환자 절반 이상 종양 크기 30% 축소

평균 생존 기간도 약 12개월→24.6개월로 늘어

(서울=연합뉴스) 김잔디 기자 = 간에 영양을 공급하는 혈관인 간문맥 등으로 암세포가 침범하거나 간 밖으로 전이된 '진행성 간암' 환자에 항암제와 방사선, 표적치료제 등 3가지 요법을 병행하면 큰 효과를 볼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실제 세 가지 병행요법으로 치료를 받은 환자의 절반 이상은 종양 크기가 30% 이상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간 밖으로 암이 전이된 진행성 간암은 환자의 예후가 좋지 않고, 수술조차 어려운 것으로 알려진 터라 새로운 치료법을 제시했다는 데 의미가 있다.

연세암병원 간암센터는 수술을 받을 수 없는 진행성 간암 환자 47명에 방사선-간동맥항암화학 병용요법(LD-CCRT)을 시행한 뒤 표적치료제 '소라페닙'을 투여한 결과 이런 사실을 확인했다고 14일 밝혔다.

연구팀은 우선 방사선 치료와 함께 간 동맥으로 항암제를 주입했다. 간동맥으로 항암제를 직접 주입하면 오심, 구토, 식은땀, 어지럼, 호흡곤란 등 항암제로 인한 전신 독성 반응이 나타날 가능성을 낮출 수 있다.

방사선 치료와 항암제를 병행하자 환자의 44.7%가 종양 크기가 30% 이상 감소했다.

이후 47명 중 34명은 표적치료제인 '소라페닙'으로 유지 치료를 받았다.

소라페닙은 진행성 간암의 증상을 개선하기 위한 '완화적 치료'에 권고되는 표적 치료제다. 소라페닙만 사용했을 때는 종양 크기가 감소하는 진행성 간암 환자는 3% 정도로 알려져 있다.

그러나 방사선 치료와 항암 치료를 병행한 환자에게서 소라페닙을 투여한 결과, 환자의 53.2%가 종양 크기가 30% 이상 줄어들었다.

특히 전체 47명 중 9명(19.1%)은 치료 후 병기(병의 진행 정도)가 낮아져 완치를 위한 간 절제술 또는 간 이식도 시행할 수 있게 됐다.

전체 생존율도 향상했다. 진행성 간암 환자의 평균 생존 기간이 약 12개월인 것과 달리 실험군 47명 환자의 평균 생존 기간은 24.6개월에 달했다.

김범경 세브란스병원 소화기내과 교수는 "소라페닙 단독 요법에서 종양이 줄어드는 환자 비율은 3% 정도지만 세 가지 치료법을 동원하면 절반 이상의 환자에게서 종양 크기가 감소했다"며 "진행성 간암 환자에서 우수한 생존율을 얻을 수 있는 효과적이고 안전한 치료법이라고 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연구 결과는 종양학·방사선치료 부문 국제학술지(International Journal of Radiation Oncology, Biology, and Physics) 최근호에 게재됐다.

간질환
간질환

[게티이미지뱅크 제공]

jand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