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가스공사-현대차그룹, 수소 인프라 확대 위해 손잡았다

송고시간2020-07-14 16:00

융복합형 충전소 구축·운영을 위한 합작법인 설립 추진

현대자동차, 국내 최초 상용차 수소충전소 개소
현대자동차, 국내 최초 상용차 수소충전소 개소

6월 3일 현대자동차가 전북 완주군 현대차 전주공장 부지 내에 구축한 '상용차 수소충전소' 전경. [현대자동차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세종=연합뉴스) 조재영 기자 = 한국가스공사[036460]와 현대자동차그룹이 수소 사업 협력을 위해 손을 잡았다.

가스공사와 현대차그룹은 14일 서울 중구 한 호텔에서 '수소사업 경쟁력 확보 및 지속 가능한 수소 인프라 확대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으로 가스공사와 현대차그룹은 수소 인프라 전반에 걸친 생태계 조성을 위한 공동 사업을 발굴하기로 했다.

두 회사는 우선 융복합형 충전소 구축과 운영을 위한 합작법인 설립을 추진하고, 수소전기버스 등 상용 수소전기차 보급 확대에 필요한 충전 인프라 구축 수요에 적극 대응하기로 했다.

융복합형 충전소는 수소 생산·충전·판매·연료전지 발전 등 다양한 기능이 포함된 충전소다. 천연가스에서 직접 수소를 추출해 판매 원가를 낮추고, 충전 뒤 남는 수소는 외부 판매와 연료전지 발전을 통해 부가 수익을 창출하는 등 경제성을 대폭 개선할 수 있을 것으로 두 회사는 기대했다.

채희봉 가스공사 사장은 "앞으로 현대차그룹과 수소 분야 협력을 강화해 수소 사업 가치사슬에 선제적으로 투자함은 물론 공동사업 플랫폼을 기반으로 해외에도 진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지영조 현대차그룹 사장은 "공공과 민간을 대표하는 두 회사가 힘을 모아 수소 생태계를 보다 신속하게 조성하고, 기반 인프라 확대를 통해 우리나라 수소 사업 경쟁력을 강화하는 계기를 마련하자"고 말했다.

fusionjc@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