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미 보건당국 "올 여름 말까지 코로나19 백신 생산 개시"(종합)

송고시간2020-07-14 08:53

잠재 백신후보 4종…"후보군 늘어날 것…효과있으면 즉시 시판"

(서울=연합뉴스) 이 율 기자 = 미국 보건당국이 여름이 끝날 무렵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생산을 개시하겠다고 밝혔다고 미국 CNBC 방송이 1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치료제 · 백신 개발 추진 (PG)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치료제 · 백신 개발 추진 (PG)

[장현경 제작] 사진합성·일러스트

도널드 트럼프 정부 고위관계자는 이날 미국 보건복지부가 주재한 기자들과의 컨퍼런스 콜에서 어떤 백신이 효과가 있을지는 확실하지는 않지만, 제조공정은 이미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그는 이미 장비를 사고, 제조 현장을 확보하고, 일부의 경우 원재료를 매입 중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정확히 언제부터 백신 재료가 생산될 것이라고 묻는다면, 아마도 4∼6주 이후일 것"이라며 "여름이 끝날 즈음에는 활발히 제조하고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미국 보건당국은 코로나19의 세계적 대유행(팬데믹) 이후 백신을 조기에 개발하기 위해 다양한 임상 시험 단계의 백신 후보군에 투자했으며, 효과가 있는 백신을 찾아내면 즉시 시장에 내놓을 수 있도록 제조공정을 확대해 왔다.

트럼프 정부는 가장 유력한 후보군으로 4개의 잠재적 백신을 꼽아왔다. 하지만, 이날 보건당국 고위관계자는 후보군이 늘어날 수 있다고 밝혔다.

후보군에는 바이오테크 기업 모더나와 존슨&존슨이 개발 중인 백신이 포함돼 있다. 이들 두 업체는 이달 말 인체 임상시험 후기단계에 돌입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현재 전세계적으로 100개 이상의 백신에 대한 시험이 이어지는 가운데 영국 아스트라제네카도 사람을 대상으로 한 임상시험을 하고 있다.

한편, 미국 제약사 화이자와 독일 바이오엔테크가 공동 개발한 코로나19 실험용 백신 2종은 이날 미 식품의약국(FDA)으로부터 패스트트랙 지정을 받았다. 이에 따라 이들 백신에 대한 승인 절차가 빨라질 수 있다.

이들 기업은 이달 말부터 최대 3만명의 참가자를 대상으로 대대적인 임상시험을 거쳐 백신 개발에 성공해 당국의 승인을 받으면 연말까지 1억차례 복용분을 제조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설명했다.

최근 백신 개발속도는 역대 최고 수준이지만, 과학자들은 이들 백신이 효과적이라는 보장이 없다고 지적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연합뉴스TV 제공]

미국의 코로나19 확진자는 이날 기준 330만명을, 사망자는 13만5천명을 넘어섰다. 미국 50개주 중 37개주와 워싱턴DC에서 확진자가 5% 이상 증가했다고 CNBC는 자체 분석했다.

트럼프 정부는 지난달 형편이 어려운 미국인에게는 백신을 무료로 공급하겠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 앤서니 파우치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NIAID) 소장은 잠재적 백신의 내구성에 대해 우려하면서, 백신을 투입하더라도 장기적인 면역력이 생기지 않을 수 있다고 내다봤다.

그는 지난달 인터뷰에서 "코로나19가 다른 코로나바이러스와 같다면 면역력이 장기간 이어지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yulsi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