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민주 윤준병 "박원순 가짜미투 제기 아냐…2차피해 없길"

송고시간2020-07-14 07:59

[윤준병 페이스북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윤준병 페이스북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강민경 기자 = 더불어민주당 윤준병 의원이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을 옹호하는 듯한 글을 올렸다가 논란이 되자 14일 이를 해명했다.

윤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서 "일부 언론에서 가짜미투 의혹을 제기했다고 보도했는데, 전혀 그런 의도가 없었다"고 밝혔다.

그는 "(박 전 시장이) 고인이 되기 전에 피해자에게도 미안하다는 말씀을 전해드렸더라면 하는 아쉬움이 남는다"며 "피해자에게 더 이상의 2차 피해가 없기를 바랄 뿐"이라고 말했다.

또 "멀리 떨어지지 않은 공간에 근무하면서도 피해자의 고통을 전혀 눈치채지 못했다"며 "피해자와 피해자 가족의 일상과 안전이 조속히 온전히 회복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서울시 행정부시장을 지낸 윤 의원은 전날 페이스북에 "고소 진위에 대한 정치권 논란과 그 과정에서 피해자 2차 가해 등을 방지하기 위해 죽음으로서 답한 것"이라며 "고인은 죽음으로 당신이 그리던 미투 처리 전범을 몸소 실천했다"고 말했다.

km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110920045451057

title : 금귀걸이 진열판 통째로 훔친 아버지 덜미(종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