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서울시청사·도서관 앞에 청테이프로 박원순 비난 문구

송고시간2020-07-14 07:03

디시인사이드 게시판에 사진 올라와

14일 새벽 서울시청사 앞에 붙은 고 박원순 서울시장 비난 문구
14일 새벽 서울시청사 앞에 붙은 고 박원순 서울시장 비난 문구

[디시인사이드 게시물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임화섭 기자 = 14일 새벽 서울시청사와 서울도서관 앞에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을 비난하는 문구가 붙었다. 누구의 소행인지는 알려지지 않았다.

14일 서울시에 따르면 이날 새벽 서울시청사 정문 앞에 설치된 안내 팻말 위에 박 시장을 비난하는 게시물이 붙어 있는 것을 청사 관리자가 발견했다.

이 게시물은 이날 오전 6시 20분께 제거됐다.

인근 서울도서관 앞 안내 팻말에도 유사한 게시물이 붙었다가 제거됐다.

커뮤니티 사이트 '디시인사이드'에는 청테이프로 글자를 만든 이 게시물을 직접 붙였다고 주장하는 사용자의 글이 이날 오전 5시 27분께 올라왔다.

'박원순시葬반대'라는 별명을 쓰는 이 사용자는 서울시청사 정문 앞과 서울도서관 정문 앞에 붙은 게시물의 사진과 함께 청테이프의 사진을 올리면서 "아마 오늘 날이 완전히 밝기 전에, '그' 님의 뜻을 따르는 추종자들이 제거 작업을 치겠고 내 노력은 어둠 속에 묻히겠지만, 짧은시간이나마 이 ○밥같은 용기라도, 피해자 비서관님의 진실을 호소하는데 조금의 도움이라도 되길 바랍니다"라고 썼다.

서울시 관계자는 "정확히 누가 언제 게시물을 붙였는지는 지금으로서는 파악되지 않았다"며 "고소고발 등 여부는 시 내부에서 논의를 해 보고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14일 새벽 서울도서관 앞에 붙은 고 박원순 시장 비난 문구
14일 새벽 서울도서관 앞에 붙은 고 박원순 시장 비난 문구

[디시인사이드 게시물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limhwasop@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110412110700061

title : 성남시 중동→중앙동 변경 추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