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K-차보험서비스' 긴급출동 연 1천700만회…절반은 배터리충전

송고시간2020-07-14 07:16

"차량 전기장비 늘어나며 '배터리 방전' 출동 증가세"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하채림 기자 = 전국 어디서나 24시간 운영되는 자동차보험 긴급출동 서비스 연간 출동 횟수가 평균 1천700만회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14일 손해보험업계에 따르면 2017∼2019년 연평균 긴급출동횟수는 1천740만회로 집계됐다.

국내 자동차보험 가입 차량이 2천200만대이므로 1대당 연간 0.7회꼴로 긴급출동 서비스를 이용하는 셈이다.

이 기간 가장 빈번하게 이용된 긴급출동 서비스 항목은 '배터리 충전'으로 전체의 48.1%를 차지했다.

긴급견인(구난) 21.0%, 타이어 교체 및 수리 18.0%, 잠금장치 해제 7.6%, 비상 급유 2.2% 등이 뒤를 이었다.


[표] 2017∼2019 연평균 긴급출동 서비스 이용 현황

서비스 유형 연평균 출동 횟수(회) 비중
긴급 견인(구난) 3,659,921회 21.0%
타이어 교체·수리 3,124,106회 18.0%
배터리 충전 8,372,595회 48.1%
잠금장치 해제 1,319,580회 7.6%
비상 급유 390,525회 2.2%
기타 532,749회 3.1%
17,399,476회 100.0%

※ 각 손해보험사 제공

배터리 충전 서비스는 2015년 전체의 44.5%에서 점차 증가, 올해 상반기에는 50.8%로 절반을 넘었다.

손해보험업계 관계자는 "블랙박스와 내비게이션 같은 전자기기 사용이 늘고 차량 자체에도 전자장치가 늘면서 배터리 방전이 자주 일어나고, 교체 주기도 짧아지는 것 같다"고 추측했다.

지난해 긴급출동 1천634만회에 든 비용은 3천868억원으로, 회당 2만4천원꼴이다.

자동차보험의 긴급출동 특약 보험료는 차량 노후 정도에 따라 차이가 있지만, 평균 2만7천∼2만8천원 선이다.

전국 어디서나 24시간 긴급 상황에서 신속한 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는 편의성으로 자동차보험 가입자 대부분이 긴급출동 특약에 가입한다.

'K-차보험서비스' 긴급출동 연 1천700만회…절반은 배터리충전 - 3

국내에서 긴급출동은 자동차보험의 필수 항목으로 인식되지만 자동차 문화가 가장 발달한 미국에서도 찾아보기 힘든 서비스다.

미국에서는 주행 중 차량이 갑자기 멈춰 섰거나 타이어에 이상이 생겨 주행을 계속할 수 없게 되면 운전자가 스스로 비상 조처를 하거나 카센터에 연락해 견인을 요청해야 한다. 보험사에 연락해도 주변 카센터나 공업사의 연락처 안내를 받는 정도가 일반적이며, 비용도 본인이 부담해야 한다.

국내 긴급출동 서비스는 1996년 KB손해보험(당시 LG화재)이 처음 도입된 후 국내 모든 손해보험사로 확산했다.

처음에는 무료 서비스였지만 이용량이 급증해 손해율(보험료 수입 대비 보험금 지출액)이 악화하자 2000∼2001년에 특약 보험료를 받는 유료 서비스로 속속 전환했다. 유료화 논란은 소송까지 이어졌고 대법원은 손보업계의 유료 전환 방식을 '담합행위'로 판결했다.

유료 전환 후에도 비상 급유 등 서비스를 연간 수십번씩 이용하는 사례가 나오자 연간 이용 횟수도 5회선에서 제한됐다.

업계 관계자는 "긴급출동 서비스는 한국 자동차보험 특유의, 'K-차보험 서비스'로 꼽을 수 있다"며 "유료로 전환되기는 했어도 전 세계 어디에서도 찾기 힘든 편의 서비스가 여전히 제공된다고 볼 수 있다"고 강조했다.

tr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