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진실의 시간이 왔다"…통합, 박원순 의혹 정조준(종합)

송고시간2020-07-13 19:16

"경찰→청와대→서울시 전달 아니냐"…정권차권 비호의혹 거론

국정조사 카드도 만지작…"민주당, 사법절차 뒤에 숨지 말라"

박원순 시장이 고소인에게 보낸 것이라고 공개한 비밀대화방 초대문자
박원순 시장이 고소인에게 보낸 것이라고 공개한 비밀대화방 초대문자

(서울=연합뉴스) 이지은 기자 = 13일 서울 은평구 한국여성의전화 교육관에서 열린 '서울시장에 의한 위력 성추행 사건 기자회견'에서 김재련 법무법인 온-세상 대표변호사가 박원순 시장이 고소인에게 보낸 것이라며 비밀대화방 초대문자를 공개하고 있다. 2020.7.13 jieunlee@yna.co.kr

(서울=연합뉴스) 나확진 기자 = 미래통합당은 13일 박원순 서울시장의 비서 A씨 성추행 의혹을 정조준하면서 여권을 전방위적으로 압박했다.

박 시장을 고소한 A씨 측이 4년에 걸쳐 성추행을 당했다고 공개함에 따라 통합당은 실체적 진실 규명을 위한 국회 차원의 조사에 팔을 걷어붙일 태세다.

그동안 다소 신중하던 통합당이 이날 파상 공세로 전환한 것은 박 시장의 영결식이 끝나고 A씨 측이 기자회견을 하고 피해 내용을 공개한 데 따른 것이다.

"고인에 대한 애도의 시간은 지났고, 이제 진실의 시간이 왔다"는 메시지가 계속 흘러나왔다.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먼저 기자들과 만나 "영결식이 끝나면 피해자 문제를 거론하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이어 주호영 원내대표가 "국회 차원에서 철저히 챙기는 과정을 반드시 거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이는 상황에 따라 국정조사를 추진하겠다는 의미라고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설명했다.

통합당은 특히 A씨가 지난 8일 박 시장을 경찰에 고소한 직후 수사상황이 경찰 수뇌부와 청와대를 거쳐 피고소인인 박 시장에 전달된 정황이 있다면서 이를 집중적으로 파고들기로 했다.

이번 사건을 박 시장 개인의 '권력형 성범죄'로만 보지 않고, 여당 소속 3선 서울시장을 정권 차원에서 비호하려 한 것 아니냐는 의혹으로 확대하겠다는 것이다.

여권의 차기 대권주자로도 꼽힌 박 시장 문제를 이슈화해 주도권을 쥐려는 포석으로도 읽힌다.

통합당은 이 문제에 대해 언급을 꺼려 온 더불어민주당을 향해 "'공소권 없음'의 사법절차 뒤에 숨지 말라"(김은혜 대변인)고 요구했다.

조문하는 시민들
조문하는 시민들

(서울=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의 영결식이 열린 13일 오전 서울광장에 설치된 분향소에서 시민들이 조문을 하고 있다. 2020.7.13 superdoo82@yna.co.kr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통합당 의원들은 오는 20일 김창룡 경찰청장 후보자 인사청문회를 벼르고 있다. 이번 사건의 진상은 물론, 청와대에 보고한 과정과 박 시장 측에 수사상황을 전달했는지 등을 캐물을 계획이다.

서울시 관계자들도 별도로 불러 A씨 측의 폭로대로 피해 호소를 뭉갰는지, 성추행이 저질러졌다는 서울시장 사무실의 내실 등에서 다른 피해는 없었는지, 박 시장 장례식이 서울특별시장(葬)으로 치러진 게 적절했는지 등을 따지기로 했다.

통합당은 여성가족부를 향해서도 비판 목소리를 높이는 한편, 박 시장에 앞서 성 추문으로 물러난 오거돈 전 부산시장 사건도 소환했다.

하태경 김웅 의원 등이 참여한 '요즘것들연구소'는 성명에서 "'윤지오 사건' 때는 검증도 소홀히 한 채 윤씨에 대한 각종 지원을 아끼지 않던 여가부가 이번에는 피해자에 대한 심각한 2차 가해가 진행 중인데도 침묵으로 일관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당 '오거돈 성범죄 태스크포스(TF)' 소속 황보승희 의원은 보도자료에서 "오 전 시장 사건도 흐지부지돼선 안 된다. 부산성폭력상담소와 피해자 변호인 등 친여 인사가 오 전 시장의 성범죄 피해 접수 사실을 청와대나 부산시 등에 알렸는지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다.

발언하는 주호영 원내대표
발언하는 주호영 원내대표

(서울=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왼쪽)가 13일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0.7.13 zjin@yna.co.kr

박원순 고소인 측 "전형적인 위력에 의한 성추행…실체 밝혀져야"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ra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