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靑 "드릴 말씀 없다"…박원순 의혹에 거리두기

송고시간2020-07-13 16:17

백선엽 안장 논란에도 언급 안해

조사하는 이해찬 대표
조사하는 이해찬 대표

(서울=연합뉴스) 13일 오전 서울시청 다목적홀에서 열린 고 박원순 서울시장의 영결식에서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조사를 하고 있다. 2020.07.13.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박경준 기자 = 청와대가 박원순 서울시장의 성추행 의혹에 최대한 거리를 두는 모습이다.

청와대 관계자는 13일 기자들과 만나 '원론적으로라도 청와대의 입장이 있는가'라는 물음에 "별도로 드릴 말씀이 없다"고 밝혔다.

이날 박 시장의 장례 절차가 마무리된 데 이어 박 시장으로부터 성추행을 당했다며 고소한 전직 비서의 법률대리인이 피해 내용을 공개했으나, 청와대는 침묵을 이어간 것이다.

이번 사태의 파장이 국정에 미칠 부정적 영향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한 것으로 보인다.

앞서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0일 빈소를 방문한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을 통해 "충격적"이라는 메시지를 내놓은 이후 청와대는 줄곧 관련 언급을 자제해왔다.

고 박원순 시장 성추행 사건 경위 설명하는 피해자 변호인
고 박원순 시장 성추행 사건 경위 설명하는 피해자 변호인

(서울=연합뉴스) 이지은 기자 = 13일 오후 서울 은평구 한국여성의 전화에서 열린 서울시장에 의한 성추행 사건 기자회견에서 피해자 대리인 김재련 변호사가 사건의 경위를 설명하고 있다. 2020.7.13 jieunlee@yna.co.kr

엄연히 피해를 주장하는 측이 있고 '고소인 신상털기' 등 2차 가해가 우려되는 만큼 청와대가 생전 업적을 바탕으로 고인을 추모한 여당과 똑같은 기조를 취하기는 쉽지 않은 상황이다.

안희정 전 충남지사와 오거돈 전 부산시장에 이어 박 시장까지 여권 광역단체장의 성 추문이 불거진 탓에 청와대는 이번 성추행 의혹의 후폭풍을 지켜보며 '로키'를 유지할 것으로 보인다.

청와대는 과거 친일행적 논란이 이는 고(故) 백선엽 장군의 국립묘지 안장 문제에도 거리를 두고 있다. 청와대의 입장이 자칫 보수·진보 진영 대결에 기름을 부을 수 있다는 우려 때문으로 보인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백 장군의 국립묘지 안장이 타당하다고 보는가'라는 기자들의 물음에 역시 "드릴 말씀이 없다"며 즉답을 피했다.

kjpar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