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영상] 박원순 고소인 "그때 소리질렀어야…인간적 사과 받고 싶었다"

송고시간2020-07-13 15:38

(서울=연합뉴스) 박원순 서울시장을 성추행 혐의로 고소한 전직 비서 A씨는 13일 기자회견에서 그간 자신이 겪은 고통과 사과 없이 극단적 선택을 한 박 시장에 대한 심경을 밝혔습니다.

A씨는 이날 김혜정 한국성폭력상담소 부소장이 대독한 입장문에서 "(제가) 미련했다. 너무 후회스럽다. 처음 그때 저는 소리 질렀어야 하고, 울부짖었어야 하고, 신고했어야 마땅했다"고 말했습니다.

A씨는 또 "거대한 권력 앞에서 힘없고 약한 저 스스로를 지키기 위해 공정하고 평등한 법의 보호를 받고 싶었다. 안전한 법정에서 그분을 향해 이러지 말라고 소리 지르고 싶었다"며 "힘들다고 울부짖고 싶었다. 용서하고 싶었다. 법치국가 대한민국에서 법의 심판을 받고 인간적인 사과를 받고 싶었다"고 밝혔습니다.

A씨는 "고인의 명복을 빈다"면서 "저와 제 가족의 고통의 일상과 안전을 온전히 회복할 수 있기를 바란다"며 서신을 맺었습니다.

A씨는 이날 기자회견에 직접 참석하지는 않았습니다.

고소인 입장문을 영상으로 보시죠.

<편집 : 전현우>

<영상 : 연합뉴스TV>

[영상] 박원순 고소인 "그때 소리질렀어야…인간적 사과 받고 싶었다" - 2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170206159100017

title : 중국폰이 '박리다매'라고?…평균 가격 삼성폰과 비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