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코로나19로 학습권 침해" 대전 학생들도 본격 등록금 반환 투쟁

송고시간2020-07-13 11:42

5개 대학 총학생회 "등록금 반환될 때까지 투쟁"…대학들 "반환 여부 논의 중"

"등록금 반환하라"
"등록금 반환하라"

(대전=연합뉴스) 김소연 기자 = 13일 충남대 제1후생관 앞에서 건양대, 대전대, 목원대, 배재대, 충남대 등 대전권 5개 대학 총학생회 관계자들이 각 대학에 "등록금을 반환하라"고 요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0.7.13 soyun@yna.co.kr

(대전=연합뉴스) 김소연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지난 1학기 대부분 비대면 수업이 이뤄진 대전권 5개 대학의 총학생회가 함께 등록금 반환을 요구하고 나섰다.

건양대, 대전대, 목원대, 배재대, 충남대 등 5개 대학 총학생회 관계자들은 13일 충남대 제1 후생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코로나19로 학습권을 침해당했다"며 "대학은 등록금 반환 대책을 마련하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학생들은 고액의 등록금을 냈음에도 비대면 수업으로 인한 강의 질 저하, 학교 시설 미사용, 학생활동 부재 등의 피해를 봤다"며 "각 대학이 아직 이렇다 할 대책을 내놓지 않는 사이 모든 피해는 학생들의 몫이 됐다"고 주장했다.

"등록금 반환하라"
"등록금 반환하라"

(대전=연합뉴스) 김소연 기자 = 13일 충남대 제1후생관 앞에서 건양대, 대전대, 목원대, 배재대, 충남대 등 대전권 5개 대학 총학생회 관계자들이 각 대학에 "등록금을 반환하라"고 요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0.7.13 soyun@yna.co.kr

이어 "대학들은 등록금 반환 요구에 대해 예산 부족과 교육부와 협의 문제 등을 이유로 현실적으로 어렵다는 입장을 밝혀왔다"며 "이미 등록금 반환을 결정한 다른 지역 대학 사례로 미뤄 볼 때 이는 등록금 반환을 피하려는 대학본부의 술수"라고 지적했다.

총학생회 관계자들은 또 "등록금으로 확보된 예산 중 실험실습비 등 학생의 학습권과 복지를 위해 편성됐으나 사실상 사용하지 못한 금액을 학생에게 돌려줘야 한다"며 "대전권 총학생회장단은 등록금 반환이 이뤄지는 날까지 투쟁하겠다"고 말했다.

이들 대학 관계자들은 "구체적으로 정해진 것은 아직 없으나 등록금 반환 여부에 대한 논의가 진행 중"이라고 말했다.

soy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