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지자체 생활방역일자리 7만3천개 마련…발열 체크·소독 등 수행

송고시간2020-07-13 11:37

중수본 "방역 사각지대 줄이고 생활 방역 정착 기여할 것"

(세종=연합뉴스) 신선미 기자 = 정부가 각 지방자치단체에서 사회적 거리 두기 수칙을 안내하거나 소독 등 방역 활동을 지원하는 일자리 7만3천개를 마련했다고 13일 밝혔다.

정례브리핑하는 윤태호 방역총괄반장
정례브리핑하는 윤태호 방역총괄반장

[보건복지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보건복지부 중앙사고수습본부는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이런 내용의 '생활 방역 일자리 활용 방안'을 보고했다.

생활과 방역이 조화를 이루는 생활 방역의 정착을 위해서는 다중이용시설 방역 상황을 점검하고 방역 사각지대를 발굴해야 한다.

코로나19 상황이 장기화하면서 지방자치단체 공무원의 피로도가 높아지면서 각 지자체에서는 방역지원 인력을 확충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지자체 조사 등을 통해 확인된 방역 지원 일자리 수요는 약 7만3천 개로 추산된다.

정부는 3차 추가경정예산을 통해 생활 방역 지원 인력을 고용할 수 있는 일자리 예산을 편성했다.

방역지원 인력은 각 지자체 실정에 따라 다양한 생활 방역 업무에 투입된다.

서울의 경우 '다중이용 문화시설 생활 방역사'를 고용한다. 이들은 다중이용시설에 출입자를 대상으로 발열 체크 등을 통해 의심 증상이 있는지를 확인하고 거리 두기 관련 안내도 한다. 실내 환기와 소독 등 방역 활동도 지원한다.

대전은 2인 1조의 '생활 방역 기동대'를 주민센터별로 2개 조(4명)씩 배치할 예정이다. 생활 방역 기동대는 공원과 버스 승강장, 공공 화장실 등 다중이용시설 관련 방역 업무를 수행한다.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이런 사례를 언급, "지자체의 상황에 부합하는 생활 방역 일자리를 창출하고 일손 부족 문제를 해소함으로써 방역 사각지대를 줄여나가고, 생활밀착형 방역을 정착시킬 수 있으리라 기대한다"고 말했다.

s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