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소양강댐 냉수활용 춘천 수열에너지 예타 통과…사업추진 본격화

송고시간2020-07-13 11:26

춘천 동면 78만4천㎡ 부지에 2025년까지 융·복합 클러스터 조성

5천517명 신규 일자리 창출·매년 지방세수 220억원 경제 파급효과

(춘천=연합뉴스) 이재현 기자 = 춘천 수열에너지 융복합 클러스터 조성사업이 한국개발연구원(KDI)이 실시한 예비타당성(예타) 조사를 통화해 사업 추진이 본격화될 전망이다.

수열에너지 융복합 클러스터 조성사업 조감도
수열에너지 융복합 클러스터 조성사업 조감도

[강원도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강원도는 KDI가 실시한 예타 결과 비용 편익 비율(B/C)이 1.49로 나왔고, 종합평가(AHP)는 0.562로 나와 경제성·정책성 및 사업 타당성이 매우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고 13일 밝혔다.

수열에너지 융복합 클러스터 조성사업은 소양강댐 심층 냉수를 활용해 데이터센터 냉방에 드는 막대한 전력비용을 획기적으로 줄이는 사업이다.

문재인 대통령의 강원지역 대표 공약이자, 국가 미래수자원 신산업화 선도 모델을 창조하고 빅데이터 산업수도·춘천을 육성하려는 도의 핵심 전략사업이다.

도와 춘천시, 한국수자원공사가 공동으로 시행하는 공영개발 사업이기도 하다.

사업 부지는 춘천시 동면 지내리 일원으로 78만4천㎡(23만8천평) 규모다.

도는 2025년까지 민간자본 2천665억원, 국비 253억원, 지방비 109억원 등 총 3천27억원을 투자해 친환경 데이터센터 집적단지, 스마트팜 첨단 농업 단지 등 수열 에너지 융복합클러스터를 조성할 계획이다.

수열에너지 공급 모식도
수열에너지 공급 모식도

[강원도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기업 유치를 통한 5천517명의 신규 일자리 창출과 매년 추가로 걷히는 지방세 세수 220억원 등의 경제적 파급효과가 예상된다.

무엇보다 수자원 규제의 대명사로 홀대받던 소양강댐의 차가운 물을 냉난방 에너지로 활용해 첨단기업을 유치하고 일자리를 창출하는 새로운 개념의 지역 경제 활성화 모델을 제시했다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

도는 예타가 완료됨에 따라 올해 10월 말까지 투자선도 지구 지정을 위한 행정 절차를 최대한 앞당겨 추진하기로 했다.

또 오는 28일 사업의 성공적 추진을 위한 참여 기관 업무협약(MOU)을 체결하고 사업 추진을 본격화할 방침이다.

최문순 강원도지사는 "강원도의 미래 성장 동력을 확보하기 위한 사업인 만큼 포스트 코로나19 시대를 견인하는 한국판 뉴딜 정책의 대표사업으로 반드시 성공시키겠다"고 말했다.

수열에너지 발생 개념도
수열에너지 발생 개념도

[강원도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jl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200713063700062

title : 소양강댐 냉수활용 춘천 수열에너지 예타 통과…사업추진 본격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