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김해영, 여당 지도부 중 첫 사과…"2차가해 안돼"(종합)

송고시간2020-07-13 15:20

당원 게시판에 제명·탈당 요구 글도

더불어민주당 김해영 최고위원
더불어민주당 김해영 최고위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유미 홍규빈 기자 = 더불어민주당 김해영 최고위원은 13일 박원순 서울시장의 극단적 선택과 관련해 "당의 일원으로 서울시민과 국민에게 깊은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김 최고위원은 이날 박 시장의 영결식 이후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수도 서울이 예상치 못하게 권한대행 체제에 돌입하게 됐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는 박 시장의 죽음 이후 당 차원에서 나온 첫 사과 발언이다.

김 최고위원은 "박 시장의 죽음을 애도한다. 시민 운동가로서 헌신한 점을 누구도 부인하기 어렵다"면서도 "피해 고소인에 대한 비난, 2차 가해는 절대 있어선 안 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서울시정에 차질이 발생하지 않게 민주당이 모든 노력을 다하겠다"며 "향후 당 소속 고위 공직자에게 불미스러운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당 차원의 성찰과 대책이 필요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발언이 알려지자 민주당 권리당원 게시판에는 김 최고위원을 비판하는 글이 다수 올라왔다.

한 당원은 "당과 정체성을 하루 이틀 달리한 것이 아니고 사사건건 미래통합당과 궤를 같이하는 자를 최고위원이랍시고 당에 두는 자체가 이해 불가"라며 제명을 요구했다.

"당장 탈당하고 정의당을 가든 통합당을 가든 수준에 맞는 당을 찾아가라", "통합당의 부산시장 당내 경선 후보로 적극적으로 추천한다"는 의견도 있었다.

yum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200806169600062

title : 응답하라 '강원 101호' 경찰정 탑승 실종자 2명의 안타까운 사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