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젠 진실의 시간"…통합, 성추문 의혹 전방위 압박

송고시간2020-07-13 12:33

김종인 "영결식 끝…피해자 문제 거론 않을 수 없어"

하태경 김웅 등 "수사 안 되면 여가부가 나서라"

영결식 마친 고 박원순 서울시장 영정
영결식 마친 고 박원순 서울시장 영정

(서울=연합뉴스) 13일 오전 서울시청 다목적홀에서 고 박원순 서울시장의 영결식이 종료된 후 박 시장의 영정이 이동하고 있다. 2020.7.13 [사진공동취재단]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나확진 기자 = 미래통합당은 13일 박원순 시장의 영결식이 끝나자마자 그의 비서 성추행 의혹을 겨냥한 전방위적 압박에 돌입했다.

통합당은 이제 '애도의 시간'은 지났고, '진실의 시간'이 됐다는 입장이다. 조문 기간에는 적극적인 의혹 제기를 자제해왔지만, 앞으로는 여권의 유력 대선주자로 꼽혔던 3선 서울시장의 성추문 문제를 본격적으로 들고나오겠다는 것이다.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은 이날 비대위 회의를 마치고 기자들에게 "영결식이 끝나면 피해자 문제를 거론하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성일종 비대위원은 "과거 미투(Me Too·나도 당했다) 운동 열풍이 불 때 누구보다 적극적 자세를 보였던 민주당도 진상규명에 당연히 동참해주리라 생각한다"고 비꼬았다.

통합당 행안위원들은 오는 20일 김창룡 경찰청장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에서 이번 사건의 진상 규명을 촉구하고, 서울시 관계자들도 불러 사실관계를 따져 볼 방침이다.

박 시장 장례식이 서울특별시장(葬)으로 결정된 과정에 문제가 없었는지, 서울시장 사무실에 이른바 '내실' 등 침실을 두는 것은 문제가 없었는지 등도 살펴보고 있다.

통합당은 이번 사안을 가을 국정감사까지 가져가 이슈화할 태세다. 행안위가 담당하는 경찰청과 서울시뿐 아니라 성폭력 문제를 담당하는 여성가족부를 향해서도 목소리를 높였다.

하태경 김웅 의원 등이 참여하는 '요즘것들연구소'는 성명에서 "'윤지오 사건' 때는 검증도 소홀히 한 채 윤씨에 대한 각종 지원을 아끼지 않던 여가부가 이번에는 피해자에 대한 심각한 2차 가해가 진행 중인데도 침묵으로 일관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연구소는 여가부를 향해 "박 시장의 성추행 의혹을 조사해서 국민에게 진실을 밝히라"고 촉구했다.

당내에선 다만 진상규명 작업에만 몰두한 나머지 박 시장 비서에게 의도치 않은 피해를 줘선 안 된다는 의견도 적지 않다.

자칫 신상 노출 등으로 2차 가해가 이뤄진다면 화살이 통합당으로 돌아올 수 있다는 점에서다.

김웅 의원은 "피해자 본인이 잊히고 싶다면 그 의사를 존중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종인 비대위원장 발언
김종인 비대위원장 발언

(서울=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 미래통합당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가운데)이 13일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0.7.13 zjin@yna.co.kr

ra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