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자궁경부암백신 '가다실9' 만 45세 여성까지 접종 가능"

송고시간2020-07-13 09:50

(서울=연합뉴스) 김잔디 기자 = 한국MSD는 자궁경부암을 예방하는 사람유두종바이러스(HPV) '가다실9'의 접종 연령이 만 45세 여성까지 확대됐다고 13일 밝혔다.

HPV는 생식기 감염을 일으키는 바이러스로, 자궁 입구인 자궁경부에 생기는 악성 종양인 자궁경부암 발병의 주요 원인 중 하나다. 가다실9은 9가지 HPV 유형을 예방할 수 있는 9가 백신이다.

기존에는 남녀 만 9∼26세에 접종하도록 권장됐으나 이번 접종 연령 확대로 만 27∼45세 여성까지 가다실9을 맞을 수 있게 됐다.

이미 미국, 유럽 등 선진국에서는 가다실9의 접종 연령을 만 45세까지 확대해 HPV 예방사업을 펼치고 있다.

유럽의약청(EMA)은 2015년 가다실9 허가 당시 만 9세 이상의 남녀는 모두 접종할 수 있도록 승인했다. 미국 식품의약국(FDA)은 지난 2018년 가다실9의 접종 연령을 만 9∼26세에서 만 27∼45세까지 확대할 수 있도록 했다.

박선영 한국MSD 백신사업부 전무는 "더 넓은 연령대에서 HPV 관련 질환 예방과 질병 부담 경감에 도움을 줄 수 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고 밝혔다.

자궁경부암 백신 가다실 9
자궁경부암 백신 가다실 9

[MSD 제약회사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jand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200807140700017

title : 알뜰폰 요금제 더 싸진다…제휴카드 할인도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