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한전공대 잔여지에 '아파트 5천세대'…벌써부터 특혜 논란

송고시간2020-07-13 09:50

부영그룹, 부지 기증 뒤 도시관리계획 변경 신청…전남도 심의 결과 주목

"조성비·골프장 운영 포기 고려해도 특혜"…"아파트 세대수 관계기관과 협의 중"

(나주=연합뉴스) 송형일 기자 = 광주전남공동혁신도시(빛가람혁신도시)에 한전공대 부지를 기증한 부영그룹이 잔여지에 5천세대가 넘는 아파트를 짓겠다며 요청한 도시관리계획 변경안을 두고 논란이 일고 있다.

한전공대가 들어설 나주부영CC 일원
한전공대가 들어설 나주부영CC 일원

[연합뉴스 자료]

업체 특혜논란, 부지 기증의 의미 퇴색, 과도한 아파트 공급 등이 지적되면서 나주시와 전남도의 심의 결과가 주목된다.

나주시는 13일 부영그룹의 주력사인 부영주택이 한전공대 부지로 기증하고 남은 잔여지(35만2천여㎡)에 아파트 5천328세대를 짓겠다며 도시관리계획 입안서를 제출, 심의를 앞두고 있다고 밝혔다.

이 부지는 부영그룹이 지난 2011년 전남개발공사로부터 450억원에 분양받아 골프장(18홀)을 조성한 곳이다.

부영그룹은 지난해 8월 전체 75만㎡ 중 한전공대 부지로 40만㎡(감정가 806억원)를 기증했다.

도시계획 변경은 골프장 땅을 내준 만큼 대신 자연녹지(체육시설)인 잔여지 용도를 변경(1종 일반주거지역)해 아파트를 지을 수 있도록 해달라는 것이다.

부영주택은 지난해 12월 5천868세대를 짓겠다며 첫 도시관리계획안을 냈다가 나주시와 줄다리기를 끝에 488세대를 줄여 최종안을 제출했다.

특혜논란은 아파트 세대수를 결정하는 용적률과 최고층수가 혁신도시 내 다른 아파트와 비교해 높다는 점이다.

부영주택이 낸 변경안은 용적률 179.94%, 최고 층수 28층으로 혁신도시 내 타 아파트 용적률과 최고층수 175%와 25층과도 비교가 된다.

땅도 싸게 산 데다 용적률과 층수가 많은 만큼 더 많은 세대의 아파트를 지을 수 있고 업체는 그만큼 돈벌이가 더 되는 셈이다.

한전공대 설립에 사활을 걸었던 나주시도 부지를 기증한 부영주택이 아파트를 지어 손해를 만회하겠다는 점은 이해하지만, 업체를 감싼다는 특혜논란에 휩싸이면서 곤혹스럽다는 입장이다.

한전공대 부지 기부증서 전달식
한전공대 부지 기부증서 전달식

[부영그룸 제공]

지역 건설업체 한 관계자는 "감정가 800억 정도의 땅을 기부하고 골프장 운영을 포기한 점 등을 감안해도 애초 아파트를 단 한 채도 지을 수 없는 땅에 5천세대 이상 짓는다면 엄청난 특혜가 아닐 수 없다"고 지적했다.

더 큰 문제는 나주시가 환경영향평가, 주민과 시의회 의견 수렴, 도시계획위원회 자문 등을 거치지만 정작 아파트 규모를 더는 조정할 수 없다는 점이다.

나주시 관계자는 "도시관리계획변경은 전남도의 권한으로 시는 의견만을 첨부할 뿐이다"며 " 도 심의 과정에서 조정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5천세대가 넘는 대규모 아파트 단지를 만들겠다면서도 유치원과 초등학교 부지로 1만5천㎡만 내놓겠다는 것도 비판이 나온다.

전남도교육청 등 교육 당국은 대규모 아파트 건설에 따른 인구 유입으로 초중고 설립 부지로 5만7천여㎡를 배정해달라고 요구했으나 묵살됐다.

부영주택 측은 애초 안에는 학교 부지 자체를 한평도 넣지 않았다가 겨우 법적 기준인 초등학교 부지만 내놓겠다는 입장이다.

나주시의회 모 의원은 "부영그룹의 과도한 요구를 보면서 부지 기증의 순수성에 의심이 갈 수밖에 없다"며 "부지 제공 당시의 우려했던 특혜의혹이 현실로 드러났다. 시의회 차원에서 아파트 세대수 축소 요구 등 강력하게 대처하겠다"고 말했다.

부영그룹 관계자는 "중고교는 6천∼9천세대당 1곳씩 설치하게 돼 있다"며 "교육부가 학생수용계획 등을 판단해 신설 여부를 판단하는 만큼 입안 절차에 따라 관계기관과 협의를 하겠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또 "아파트 세대수는 지역개발에 따른 인구 유입 등을 고려한 계획으로 역시 입안 절차에 따라 관계기관과 협의 중이다"고 덧붙였다.

nicepe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200713039500054

title : 한전공대 잔여지에 '아파트 5천세대'…벌써부터 특혜 논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