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경북보건대 "교육관 건립공사장서 건설폐기물 발견"

송고시간2020-07-13 09:50

"토지 판매처인 LH 대경본부 책임" vs "침사지 잔해물일 뿐"

폐기물 발견된 교육관 건립공사장
폐기물 발견된 교육관 건립공사장

[경북보건대학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김천=연합뉴스) 박순기 기자 = 경북 김천의 경북보건대학 교육관 건립공사장에서 건설폐기물이 발견돼 경북보건대와 토지 판매처인 한국토지주택공사(LH) 대구·경북본부 간에 마찰을 빚고 있다.

13일 경북보건대학 등에 따르면 율곡동 혁신도시에 교육관 건립공사를 하다가 지난달 말 현장에서 불법 매립된 것으로 추정되는 건설폐기물을 발견했다.

지난 5월부터 기초 터파기 공사를 하다가 폐철근, 폐부직포, 천막 잔해 등 건설폐기물이 무더기로 발견돼 지난달 말 공사를 중단했다.

경북보건대는 부지 300㎡에서 건설폐기물 15t이 나온 것으로 추정했다. 폐기물 처리에 1개월가량 걸려 오는 11월까지 교육관 완공이 어려울 것으로 예상했다.

경북보건대는 2018년 LH 대구·경북본부로부터 혁신도시 내 대지 4천828㎡를 매입해 교육관 건립공사를 했다.

연면적 994㎡인 3층 규모의 교육연구시설과 근린생활시설을 지을 계획이었다.

LH 대구·경북본부는 건설폐기물이 아닌 침사지(沈沙池·흐르는 물을 가둬 물에 섞인 모래나 흙을 가라앉히려고 만든 못)에 쌓인 잔해물이라고 주장했다.

LH공사 대경본부 측은 "공사 현장에서 나온 폐기물은 불법 매립된 건설폐기물로 보기 어렵다"며 "토사 유출방지를 위해 설치한 임시 저류지 즉 침사지의 잔해물인 부직포와 방수포 등이 일부 섞여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양 측은 폐기물(잔해물)을 LH 대구·경북본부가 처리하는 부분을 협의하고 있으나 학교 측은 폐기물 처리와 지반보강 공사를 해주지 않을 경우 수사기관에 고발하는 것도 검토하고 있다.

parks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