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한줌의 재가 된 박원순 시장…유족·지지자 "이럴 수 있나" 통곡(종합2보)

송고시간2020-07-13 11:27

"박시장, 천국서 편히 지내길"…지지자들, 영결식 시청하며 눈물

서울시청서 온라인 영결식 진행…우려했던 지지자-반대자 충돌은 없어

한 시민 "지지자지만 성추행 이해할 수 없어" 말했다가 쫓겨나기도

헌화하는 고 박원순 시장 유가족
헌화하는 고 박원순 시장 유가족

(서울=연합뉴스) 13일 서울 중구 서울시청에서 열린 고 박원순 서울특별시장 영결식에서 유가족들이 헌화하고 있다. 2020.7.13 [사진공동취재단]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승욱 임성호 김철선 김치연 기자 = "박 시장 가시는 마지막 길에 인사드리러 왔습니다. 부지런히 일 잘하시는 행보가 좋았는데, 참 안타깝습니다."

극단적인 선택으로 생을 마감한 박원순 서울시장 영결식이 13일 오전 시청에서 진행되는 동안 비가 내리는 시청 앞 서울광장에는 그를 배웅하기 위한 시민 200여명이 모여들었다.

박 시장 영결식은 오전 8시 30분부터 시청 다목적홀에서 진행됐다. 영결식 현장에는 유족과 시·도지사, 민주당 지도부, 서울시 간부, 시민사회 대표자 등 100여명의 제한된 인원만 참석했다.

영결식은 유튜브 채널을 통해 생중계됐다.

지지자들은 서울광장에서 한 손으로 우산을 들고 한 손으로 휴대전화를 든 채 영결식 생방송을 시청했다. 그의 생전 활동 모습이 담긴 영상이 상영되자 일부 지지자는 눈물을 흘렸다.

일부 시민은 영결식 상황이 궁금한 듯 시청 유리문을 통해 청사 내부를 들여다보기도 했다.

서울 송파구에서 온 이모(77) 씨는 "그동안 고생 많으셨고, 천국에 올라가서 마음 편히 잘 지내시고, 지상의 가족들 잘 살펴주기 바란다"고 했다.

청사 입구 유리문은 시민들이 박 시장을 추모하며 붙여놓은 노란 포스트잇으로 가득했다. 시민들은 청사부터 운구차량까지 이어지는 약 100m 길이의 펜스 양옆에 줄지어 서 있었다.

한 남성이 "나도 지지자지만 (박 시장이) 성추행한 것은 이해가 안 간다"고 말하자 지지자들은 거세게 항의했고, 해당 남성은 쫓겨나듯이 자리를 피했다.

시청 떠나는 고 박원순 시장 운구차량
시청 떠나는 고 박원순 시장 운구차량

(서울=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13일 오전 고 박원순 서울시장의 영결식이 끝난 뒤 박 시장의 운구차량이 서울시청을 떠나고 있다. 2020.7.13 superdoo82@yna.co.kr

박원순 시장 영결식, 슬퍼하는 시민들
박원순 시장 영결식, 슬퍼하는 시민들

(서울=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의 영결식이 열린 13일 오전 서울광장에서 박 시장의 지지자들이 운구차량이 떠난 뒤 오열하고 있다. 2020.7.13 superdoo82@yna.co.kr

영결식이 끝난 뒤 운구차는 오전 9시 46분께 청사를 떠나 서울추모공원으로 향했다. 일부 지지자는 "시장님 못 보낸다"며 울부짖으면서 운구차 앞을 막아섰다가 경찰에 제지당했다.

한 남성은 운구차가 떠난 뒤 도로에 주저앉아 오열하며 "이게 대한민국입니까. 어떻게 대통령감을 보냅니까!"라고 외치기도 했다.

서울 서초구에 있는 서울추모공원에는 오전 10시께부터 박 시장 지지자와 시청 관계자 100여명이 모여들었다. 운구차는 오전 10시 40분께 도착했다.

박 시장 시신 화장은 오전 10시 57분 시작됐다. 화장은 12시 17분에 종료된다.

화장 작업에 들어가자 가족과 지지자 수십명은 "이럴 수가 있냐", "말도 안 된다", "착한 사람만 데려가시냐"며 통곡했다. 일부 지지자는 발을 동동 구르며 우산으로 바닥을 내려치기도 했다.

장례식장 떠나는 운구차
장례식장 떠나는 운구차

(서울=연합뉴스) 신준희 기자 =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 운구차가 13일 오전 발인식이 열린 종로구 서울대학교병원 장례식장을 떠나 영결식이 열리는 서울시청으로 향하고 있다. 2020.7.13 hama@yna.co.kr

앞서 박 시장 운구차는 이날 이른 아침 불교식 발인을 마친 뒤 오전 7시 20분께 빈소가 마련됐던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을 출발했다.

운구차는 20여분 만인 오전 7시 45분께 시청 앞 서울광장에 도착했다.

박 시장 친척이 든 영정이 모습을 드러내자 지지자들은 '아이고'를 외치며 울음을 터뜨렸다.

일부 지지자 사이에서는 "너희들도 똑같이 죽어라", "시장님, 나쁜 놈들 없는 데로 가세요", "자기들은 흠결 훨씬 많으면서" 같은 외침도 들렸다.

상복을 입은 유족들은 마스크를 쓴 채 입을 막고 흐느끼며 영결식이 열리는 청사 안으로 들어갔다.

서울광장을 둘러싼 언론사들의 취재 열기도 뜨거웠다. 방송사들은 박 시장의 마지막 모습을 담기 위해 차량 위에 카메라를 설치했다. 외신 기자들도 눈에 띄었다.

경찰은 만약의 사태에 대비해 경력을 배치했지만, 우려와는 달리 박 시장 지지자와 반대자 사이 충돌은 발생하지 않았다.

일부 지지자는 보수 매체 소속 취재진에게 욕설을 섞어 "여기가 어디라고 와!"라며 고함치기도 했다.

장례위원회는 영결식을 마친 뒤 박 시장의 시신을 서울추모공원에서 화장한다. 이후에는 고향인 경남 창녕으로 옮겨 매장할 방침이다.

장례위원장은 백낙청 서울대 명예교수, 이해찬 민주당 대표, 서정협 서울시장 권한대행(행정1부시장)이 맡았다.

이동하는 박주신 씨
이동하는 박주신 씨

(서울=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의 영결식이 열린 13일 오전 시청에서 영결식을 마친 박 시장의 아들 주신씨가 행렬을 따라 운구차량을 향해 이동하고 있다. 2020.7.13 superdoo82@yna.co.kr

ksw08@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