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김종인, 박원순 논란에 "건전한 상식으로 판단해보라"

송고시간2020-07-12 16:52

"백선엽, 왜 대전으로 내려가야 하는지 납득 어려워"

(서울=연합뉴스) 홍정규 이동환 기자 = 미래통합당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은 12일 박원순 서울시장의 성추행 의혹과 장례절차 등을 둘러싼 논란에 "건전한 상식으로 판단해보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고(故) 백선엽 장군 빈소에 조문을 마치고 나오다 기자들이 '박 시장 빈소에 조문할 계획인가'라고 묻자 이같이 답했다.

김 위원장은 박 시장 빈소를 조문하려다가 보류한 상태다. 성추행 의혹에 대한 여권의 대응, 서울특별시장(葬)과 피해자에 대한 2차 가해 논란 등을 의식한 것으로 보인다.

그는 "박 시장의 갑작스러운 죽음에 대해선 인간으로선 매우 안타깝게 생각하는 바"라고 했다.

김 위원장은 백 장군에 대해선 "6·25 때 대한민국이 존폐 기로에 섰을 때 최후의 방어선을 지켜주셨다. 오늘날 대한민국이 존재할 수 있게 혁혁한 공로를 세우신 분"이라며 "최대의 예우를 갖춰 장례가 진행되면 좋겠다"고 말했다.

그는 서울현충원이 아닌 대전현충원 안장으로 결정된 데 대해 "본인이 생전에 6·25 전사 장병들과 함께 (서울현충원에) 안장되기를 원하신 것으로 안다"며 "뭣 때문에 서울현충원에 안장을 못 하고 내려가야 하는지 납득하기 어렵다"고 지적했다.

다만 '박 시장은 대대적으로 추모하고 백 장군은 홀대한다'는 당 일각의 지적에는 "별개의 사안이기 때문에 결부해서 얘기하고 싶지는 않다"고 반응했다.

'6ㆍ25전쟁영웅' 백선엽 장군 빈소에 놓인 조화
'6ㆍ25전쟁영웅' 백선엽 장군 빈소에 놓인 조화

지난 11일 오후 서울 송파구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 백선엽 장군 빈소에 문재인 대통령과 정세균 국무총리,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 미래통합당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의 조화가 놓여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zhe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