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아베, 입국 제한 완화…"한국·중국보다 대만 먼저"

송고시간2020-07-12 10:28

"2차 협상 검토 시점서 대만과 먼저 합의하는 방안 부상"

나리타공항으로 입국한 한국발 항공편 승객들
나리타공항으로 입국한 한국발 항공편 승객들

(지바 교도=연합뉴스) 한국을 출발해 3월 9일 오전 8시께 일본 지바현 나라타공항에 입국한 승객이 입국 심사대에서 안내를 받고 있다. 2020.3.9 photo@yna.co.kr

(도쿄=연합뉴스) 김호준 특파원 =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입국 제한의 완화는 한국과 중국보다 대만에 대해 먼저 이뤄지도록 하라고 지시했다고 아사히신문이 복수의 정부 관계자를 인용해 12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6월 들어 외국과의 왕래 재개를 향해 움직이기 시작했다.

첫 협상 대상국은 베트남과 타이, 호주, 뉴질랜드였다.

코로나19 감염 상황과 경제계 등의 요구를 고려할 때 2차 협상 대상국은 중국, 한국, 대만이라는 정부 내 '컨센서스'(합의)가 있었다고 아사히는 전했다.

2차 협상을 검토하는 시점에 "대만을 선행하도록"이라는 아베 총리의 지시가 있었다고 한다.

아베 총리의 이런 지시는 국내 보수파가 우호적으로 생각하는 대만을 한국이나 중국에 앞세워 지지층의 반발을 완화하려는 의도로 보인다고 아사히는 분석했다.

아베 총리의 지지층인 보수파는 한국과 중국에 대해서는 강경한 자세를 기대한다.

그러나 세계 2위 경제 대국인 중국과 이웃 나라인 한국과의 외교 관계도 무시할 수는 없었다. 외무성은 "교섭 진입을 동시에 하지 않으면 중국 및 한국과의 관계가 틀어질 수 있다"고 우려했다고 한다.

이에 교섭은 거의 동시에 시작해 합의는 대만과 먼저 이뤄지도록 하는 방침이 부상했다고 아사히는 전했다.

아울러 일본과 비교해 코로나19 상황이 안정적인 브루나이와 미얀마, 말레이시아 등을 추가해 10개 국가·지역과 함께 교섭하는 방향으로 가닥이 잡혔다.

앞서 일본 정부는 지난 3월 9일부터 한국과 중국에 대해 입국 제한 조처를 했고, 현재는 129개 국가·지역에서의 외국인 입국을 거부하고 있다.

hoj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