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2주택자 윤성원 청와대 주택비서관 세종 집 매각

송고시간2020-07-12 09:35

(세종=연합뉴스) 윤종석 기자 = 국토교통부 출신으로 청와대에서 주택정책을 담당한 윤성원 국토교통비서관이 세종시에 있는 주택을 처분해 1주택자가 된다.

윤 비서관은 서울시 강남구 논현동 아파트(83.7㎡)와 세종시 소담동 아파트(59.9㎡)를 보유한 2주택자다.

윤 비서관은 12일 "현재 서울에 근무하고 있어 세종시 아파트를 매도하기로 하고 이미 이달 초 계약을 맺었다"며 "이달 중 소유권이전을 완료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윤 비서관은 "고위 공무원에게 다주택 보유가 합당하지 않다는 국민의 눈높이와 노영민 비서실장의 지시를 감안해 세종 주택을 처분키로 했다"고 설명했다.

앞서 윤 비서관은 3월 공직자 재산공개 때 "서울 근무가 계속돼 세종 아파트에 아직 입주하지 못했다"며 "공무원 특별공급제도의 취지를 감안해 전입하고 실거주한 뒤 매도할 계획"이라고 관보를 통해 밝힌 바 있다.

banan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200807106100003

title : 인천계양·하남교산 토지보상계획 공고…3기 신도시 중 처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