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김준 SK이노베이션 사장 "그린이 새 성장비전…완전히 달라져야"

송고시간2020-07-12 10:00

사내 뉴스채널서 '그린 밸런스 2030 목표' 거듭 역설

(서울=연합뉴스) 김영신 기자 = 김준 SK이노베이션[096770] 총괄사장은 "친환경·그린 가치를 새로운 성장 비전으로 삼지 못하면 미래 생존을 담보하기 어렵다"며 '그린 밸런스 2030'을 실천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린 밸런스 2030(Green Balance 2030)은 경영 활동에서 환경과 관련해 부정적 영향은 줄이고 긍정적인 영향은 늘려서 조화를 맞추는 것이다.

12일 SK이노베이션에 따르면 김 사장은 영문 사내뉴스채널에 기고한 칼럼을 통해 "석유화학 기업의 한계인 환경 문제를 어떻게 극복할 것인가가 핵심 고민"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린 밸런스 2030' 강조하는 김준 사장
'그린 밸런스 2030' 강조하는 김준 사장

[SK이노베이션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김 사장은 국제 신용평가사 S&P가 환경 문제를 이유로 에너지·화학 기업 가치를 지금보다 30% 줄여야 한다고 지적한 점을 거론하면서 "결국 우리가 바뀌지 않으면 성장은 물론 생존을 지속할 수 없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어 "환경 문제가 태생적인 업의 한계라는 인식을 뛰어넘어 이제는 새로운 성장 비전으로 삼아야 한다"며 "이대로 가면 기업 가치 감소뿐 아니라 미래 생존도 담보하기 어려울 것이라는 결과가 보이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김 사장은 "투자자 등 이해관계자들은 단기적인 개선 노력을 넘어 기존과 완전히 다른 변화를 요구하고 있다"며 "기존 방식과 한계를 모두 뛰어넘는 근본적 변화(딥체인지)를 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 사장은 SK이노베이션의 목표인 '그린 밸런스 2030'을 달성하기 위해 사업 모델 전환을 강력히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그린 밸런스 2030
그린 밸런스 2030

[SK이노베이션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SK이노베이션은 대표적인 친환경 사업인 전기차 배터리 사업과 소재 사업에 대한 투자를 계속 늘려서 전기차 배터리는 세계 3위, 소재 사업은 세계 1위를 목표로 하고 있다.

김 사장은 "친환경 사업 투자 확대에 그치지 않고 배터리 생산부터 수리, 재활용까지 생각하는 가치 사슬을 만들어 전기 운송수단(e-Mobility) 솔루션 제공자로 성장해 나가겠다"며 "에너지저장장치(ESS) 사업과 연계해 종합 에너지 솔루션 기업으로 진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린 밸런스 2030은 회사의 비전이자 새로운 정체성"이라며 "2030년 목표 달성을 통해 회사가 새롭게 거듭나겠다"고 덧붙였다.

shin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