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북한, 영유아 보호자에 보조금…여성·어린이 코로나 방역 만전

송고시간2020-07-12 09:01

5살 미만 보호자에 휴가도…임산부들엔 상담치료와 예방접종

북한 인공기 곁 지나는 주민들
북한 인공기 곁 지나는 주민들

(평양 AFP=연합뉴스) 북한 김일성 주석 사망 26주기인 8일 평양 만수대에서 참배 나온 여성 2명이 마스크를 쓴 채 인공기 곁을 지나가고 있다. sungok@yna.co.kr

(서울=연합뉴스) 배영경 기자 = 북한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영유아 보호자들에게 보조금까지 지급하며 여성과 어린이 대상 방역 강화에 전력을 기울이는 모양새다.

대외선전매체 '내나라'는 12일 유엔인구기금(UNFPA)이 '코로나19의 전파 방지: 여성들과 소녀들의 건강과 권리 보장'을 세계인구의 날(7월 11일)의 주제로 삼았다는 점을 언급하며 북한도 "적극적인 대책들을 세워 여성들과 소녀들의 건강과 권리를 원만히 보장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잠정적으로 보육기관들의 운영을 중지하고 5살 미만 어린이들의 보호자들에 대한 휴가와 일시적 보조금을 주는 조치를 취하였다"고 소개했다.

북한이 코로나19로 인해 보조금을 지급한 사실은 처음 알려졌다.

다만 구체적인 보조금 액수나 지급 기간과 시기 등에 대해선 밝히지 않았다.

북한은 코로나19 사태 직후 탁아소·유치원 운영을 중단하고 초등학교와 중·고등학교의 개학을 올해 4월 1일에서 6월 초로 연기한 만큼 이 시기에 지급했을 가능성이 커 보인다.

매체는 이어 임산부들을 전부 등록하고 이들에게 6회 이상의 상담치료와 예방접종을 제공하는 등 치료·예방사업들을 진행했다고 소개했다.

그밖에 TV와 방송·인터넷을 통해 위생 선전사업을 진행해 북한 주민들이 소독사업에 의무 참가하도록 하고, 원격치료나 인터넷 상담봉사 등 '먼 거리 의료봉사체계'를 갖추고 있다고 덧붙였다.

북한은 지난 1월 코로나19 확산 직후부터 국경을 완전히 봉쇄했고 현재까지 내부적으로 확진자 및 사망자가 한 명도 없다고 주장한다.

하지만 김정은 위원장이 지난 2월과 4월, 이달 초 잇달아 노동당 정치국 회의를 열어 코로나19 대응을 논의할 만큼 해당 문제를 중대하게 보고 있다.

최근 세계적으로 코로나19가 또다시 빠르게 확산하자 "방역이 경제보다 중요하다"며 국경과 영공·영해를 다시 완전히 봉쇄하며 안간힘을 쓰고 있다.

내각 기관지 민주조선은 지난 7일 공중 및 해상에서 유입되는 물체를 발견하면 소각 처리한다는 규율을 엄격히 세웠다고 소개하기도 했다.

ykb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