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기상특보

코로나 확산하는데…미 플로리다주 디즈니월드 재개장

송고시간2020-07-11 17:29

기사 본문 인쇄 및 글자 확대/축소
"마스크 착용·거리두기·체온 검사 등 방역 대책 도입"
미국 플로리다주의 디즈니월드
미국 플로리다주의 디즈니월드[EPA=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서영 기자 = 미국 플로리다주 올랜도의 디즈니월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 속에서 다시 문을 열기로 했다.

AP통신에 따르면 디즈니월드는 4곳의 내부 테마파크 중 매직 킹덤과 애니멀 킹덤을 11일(현지시간) 재개장하고, 4일 뒤인 15일에 엡코트 센터와 디즈니 할리우드스튜디오 등 나머지를 차례로 개장하기로 했다.

최근 플로리다주에서 신규 확진자가 급증하자 인근 도시들이 바이러스 확산 방지를 위해 규제를 다시 강화하는 상황이라는 점을 고려한다면 이례적 결정이다.

다만 디즈니월드는 재개장 때 마스크 의무 착용과 사회적 거리두기 등을 포함한 새 방역 규정을 도입하겠다고 덧붙였다.

이에 따라 방문객은 입장 전 예약이 필수이며, 다른 테마파크로 건너가는 것도 허용되지 않는다. 방문객과 직원 모두 입장 시 체온 검사를 받게 되고, 인파를 방지하기 위해 불꽃놀이나 퍼레이드 행사 역시 열리지 않는다.

디즈니월드는 지난 3월 중순부터 지금까지 약 4개월간 운영을 중단했었다.

같은 지역에 있는 유니버설 올랜도 리조트와 테마파크 겸 수족관인 씨월드도 비슷한 시기에 문을 닫았으나, 방역 조치 도입과 함께 몇주 전부터 영업을 재개했다.

한편 오는 17일로 예정됐던 캘리포니아주에 위치한 디즈니랜드의 재개장은 무기한 연기된 상태다.

디즈니랜드는 지난달 주 당국의 허가를 얻지 못해 수천 명에 달하는 테마파크 직원들을 불러들일 수 없게 됐다며 개장을 잠정 연기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디즈니는 놀이공원 폐쇄 약 4개월 만인 7월 다시 문을 연다는 소식을 알렸다가 "직원과 손님의 목숨을 담보로 도박한다"는 비판을 받았다.

sy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20/07/11 17:29 송고

유관기관 연락처

자료제공 : 국민재난안전포털

댓글쓰기

핫뉴스

전체보기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