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한경연 "올해 경제성장률 -2.3%…하반기가 더 나빠"

송고시간2020-07-12 11:00

민간소비 -3.7%…"재난지원금으로 회복 어려워"

건설투자·설비투자는 두 자릿수 역성장

한국경제연구원
한국경제연구원

[한국경제연구원 제공]

(서울=연합뉴스) 권희원 기자 = 올해 경제성장률이 국제통화기금(IMF) 외환위기 이후 최저 수준인 -2.3%를 기록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한국경제연구원(한경연)은 12일 'KERI 경제동향과 전망: 2020년 2/4분기' 보고서에서 경제 위기 수준의 극심한 부진을 겪고 있는 우리나라의 경기가 올해 안에 회복하기 어려울 것으로 전망했다.

보고서는 올해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지난 3월과 같은 -2.3%로 제시했다. 상반기 -1.7%, 하반기는 더 낮은 -2.9%일 것으로 내다봤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의 충격을 극복하기 위해 전방위적인 노력을 기울이고 있지만 대내적으로 장기간 경제 여건이 부실해져 왔고 대외적으로는 미국과 중국 등 주요 국가의 경기 회복이 지연되면서 침체에서 벗어나기는 어렵다는 분석이다.

한경연은 우리 경제가 경기 회복 단계로 진입할 수 있을지는 코로나19 사태의 종결 시점과 주요 국가의 경기 반등 시기와 속도, 정부 대응의 실효성에 따라 결정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내수의 버팀목 역할을 하는 민간소비 성장률은 -3.7%로 예측했다.

기업의 실적 부진으로 명목 임금 상승률이 하락하고 코로나19로 소비심리가 위축되며 발생한 하방 압력을 긴급재난지원금 등 정부의 소비 진작 정책이 상쇄할 수 없을 것으로 봤다.

한경연 "올해 경제성장률 -2.3%…하반기가 더 나빠" - 2

2020 국내경제전망
2020 국내경제전망

[한경연 제공]

설비투자와 건설투자는 두 자릿수 역성장이 전망됐다.

이미 마이너스(-) 성장을 해온 설비투자는 내수 침체와 주요 수출대상국의 경기 위축으로 -18.7%를 기록하고, 건설 투자는 공사 차질과 부동산 억제 정책으로 -13.5%의 성장률이 예측됐다.

또 경제 위기 때마다 경기 반등의 '효자' 역할을 했던 실질 수출도 -2.2%의 역성장을 피하기 어려울 것이라고 분석했다.

전세계적으로 경기 위축이 심각하고 무역 갈등이 재점화될 가능성도 있기 때문이다.

한경연은 대내적으로는 코로나19 감염자 재확산과 기업 실적 악화로 대량 실업이 발생할 가능성을 우려했다.

대외적으로는 주요 국가의 실적 부진과 경기회복 지연, 반도체 단가 상승폭 제한, 글로벌 공급망(GVC) 약화 등이 성장의 하방 위험으로 작용할 수 있다고 말했다.

소비자 물가 상승률은 작년보다 0.1%p 낮은 0.3% 수준일 것으로 내다봤다.

경기 침체로 수요 측 물가상승 압력이 줄었고 서비스 업황 부진, 가계부채, 고령화 등의 구조적 원인이 하방 압력으로 작용할 것이라는 설명이다.

경상수지는 작년에 비해 90억 달러 줄어든 510억 달러 수준에 그칠 것으로 전망됐다.

한경연은 글로벌 경기 위축으로 상품 수지 흑자폭이 크게 줄어들면서 서비스 수지의 적자 기조가 지속되고 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보고서는 단기적인 경기 부양에 집중하기보다 코로나19 이후 경제 환경 변화에 맞는 장기적 정책을 추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단기적 경기 반등 효과에 집착해 국가 재정을 소진하기보다 장기 침체기로 들어설 가능성에 대비해야 한다는 조언도 덧붙였다.

hee1@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