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주호영 "백선엽 동작동 못 모시다니, 이게 나라냐"

송고시간2020-07-11 14:28

"진정한 국군의 아버지…대한민국 근간 뿌리부터 흔들려"

발언하는 주호영
발언하는 주호영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가 지난 8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조민정 기자 =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는 11일 백선엽 장군이 별세했다는 소식과 관련, "백 장군은 오늘날 대한민국 국군의 초석을 다졌던 진정한 국군의 아버지"라며 그를 추모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에 조지훈 시인의 '다부원'이라는 시와 함께 올린 장문의 글에서 "트루먼 미 대통령이 대한민국을 포기하려고 했을 때 다부동에서 조국의 운명을 지켜냈던 분"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식민지에서 태어난 청년이 만주군에 가서 일했던 짧은 기간을 '친일'로 몰아 백 장군을 역사에서 지워버리려는 좌파들의 준동이 우리 시대의 대세가 돼 버렸다"며 "백 장군을 서울 동작동 국립 현충원에 모시지 못한다면, 이게 나라인가"라고 안타까워했다.

그는 "대한민국의 근간이 뿌리부터 흔들리고 있는 지금. 떠나시는 백 장군은 우리들 모두에게 '당신들은 위기의 이 나라를 지키기 위해 무엇을 할 것이냐' 묻고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chomj@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200708164900001

title : 박의장, 대전 집 아들에 증여…"월세 아니라 관리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