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5월 산업용 전력판매량,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최대 낙폭

송고시간2020-07-12 19:15

작년 5월보다 9.9% 감소…2009년 1월 이후 감소율 최대

5월 산업용 전력판매량, 2009년 1월 이후 최대 낙폭
5월 산업용 전력판매량, 2009년 1월 이후 최대 낙폭

[연합뉴스 자료 사진]

(서울=연합뉴스) 조재영 기자 = 5월 산업용 전력판매량이 작년 동기보다 10%가량 급감하면서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가장 큰 폭으로 떨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코로나19 사태 여파로 국내 산업 전반이 위축되면서 공장 등의 가동이 크게 줄어든 탓이다.

12일 한국전력[015760]이 발표한 전력통계속보에 따르면 지난 5월 산업용 전력판매량은 2만1천749기가와트시(GWh)로 작년 5월보다 9.9% 급감했다. 전년 동월 대비 감소율로는 금융위기 직후인 2009년 1월(-11%) 이후 최대 낙폭이다.

산업용 전력판매량은 코로나19 사태 여파로 올해 3월 -2.7%, 4월 -6.0%에 이어 석 달 연속 감소세를 보였다.

판매전력량 추이
판매전력량 추이

[전력통계속보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상점, 사무실 등에 쓰이는 일반용 전력판매량도 8천66GWh로 작년 5월보다 2.8% 줄었다.

다만, 주택용 전력판매량은 재택근무 등이 늘면서 6.6% 증가한 5천727GWh로 집계됐다.

이에 따라 5월 총 전력판매량은 1년 전보다 5.8% 감소한 3만8천328GWh에 그쳤다. 이런 판매량은 2016년 5월(3만8천235GWh) 이후 4년 만에 최저치다.

산업용 전력판매량은 전체 전력판매량의 60%가량을 차지하며, 산업용 전력 판매 감소세는 통상 경제성장률 하락이나 경기침체 신호로 여겨진다.

실제 통계청의 '5월 산업활동동향'에 따르면 5월 전(全) 산업생산은 전달보다 1.2% 감소해 5개월 연속 감소세를 나타냈다.

올여름은 예년보다 덥고 폭염과 열대야 일수도 많아 일반용과 가정용 전력수요는 늘 것으로 보이지만, 산업용 전력 수요는 수출부진 등의 여파로 한동안 감소세를 이어갈 가능성이 크다.

이에 따라 국내 발전업계 시름도 깊어지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전력 수요 감소 추세가 장기화하면 LNG 업계는 발전 기회조차 얻지 못해 타격을 받을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fusionjc@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200711028800003

title : 5월 산업용 전력판매량,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최대 낙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