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철저 검증한다더니 해명에 '끄덕'…맥 빠진 강원연구원장 청문

송고시간2020-07-10 18:09

강원연구원장 임명후보자 인사청문회
강원연구원장 임명후보자 인사청문회

[강원도의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춘천=연합뉴스) 박영서 기자 = 제10대 강원도의회 후반기 들어 첫 인사청문회는 "철저히 검증하겠다"는 다짐과 달리 '소문난 잔치에 먹을 것 없다'는 속담이 생각나는 인사청문회였다.

인사청문특위 위원 10명 중 9명이 여당 의원으로 구성되면서 송곳 질문으로 후보자의 진땀을 쏙 빼는 모습은 찾기 어려웠고, 여러 의혹에 대해서도 해명을 적극적으로 수용하는 모습으로 인사청문회 취지를 무색게 했다.

도의회 강원연구원장 인사청문특별위원회는 10일 의회운영위원회 회의실에서 박영일(62) 후보자를 대상으로 인사청문을 했다.

이날 인사청문에서는 박 후보자의 부동산 투기 의혹을 중심으로 농업경영체 등록에 있어 겸직이 아닌 '전업'으로 등록한 점과 논문표절 의혹이 도마 위에 올랐다.

일부 의원들이 박 후보자 또는 아내 소유의 아파트·오피스텔 4채와 상가 1채, 레지던스 분양권, 충남의 농지 등을 두고 투기 의혹을 제기했으나 박 후보자는 "아내가 퇴직 후 노후설계 측면에서 임대수익 확보를 위해 매입한 것으로 별로 수익도 나지 않았고, 투기도 아니다"라고 답했다.

농업경영체 등록에 종사 형태가 '전업'으로 돼 있으나 농사를 전업으로 하지 않는다는 지적에는 "전업의 뜻을 '전적으로 노동력을 투입한다는' 뜻으로 오해한 일에서 비롯됐다"고 해명했다.

박 후보자가 저자로 이름을 올린 논문 9편 중 3편에서 표절이 의심된다는 질의에는 "선도적으로 쓴 논문이기 때문에 표절은 말도 안 되고, 동의하기도 어렵다"고 했다.

박 후보자의 답변에 의원들은 끈질기게 물고 늘어지기보다는 수긍하는 태도를 보였다.

"도덕성과 공직관은 물론 경영·정책수행·조직관리 능력 등에 철저히 검증하겠다"는 예고와 달리 인사청문회는 싱겁게 끝났다.

인사청문특위는 13일 적격 또는 부적격 의견을 담은 경과 보고서를 채택하고, 그 결과를 도지사에게 보낸다.

박영일 강원연구원장 후보자
박영일 강원연구원장 후보자

[강원도의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conany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