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등록금 환불 요구에 놀란 대학들 2학기 대면수업 확대

송고시간2020-07-10 14:40

한국해양대 이어 부산대, 동서대 대면수업에 비중

대학등록금 반환 요구 기자회견
대학등록금 반환 요구 기자회견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열린 생색내기 등록금 추경에 대한 정의당ㆍ대학생 기자회견에서 참석자들이 대학등록금 반환 방침 의무화 등을 요구하고 있다. 2020.7.7 jeong@yna.co.kr

(부산=연합뉴스) 조정호 기자 = 1학기 동안 온라인 수업을 한 대학생들이 등록금 환불을 요구하는 소송을 제기한 이후 2학기부터 대면수업을 확대하겠다는

대학이 늘어나고 있다.

부산대는 2학기에는 온라인수업도 하면서 대면수업의 비중을 늘리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10일 밝혔다.

부산대 관계자는 "1학기에 실험 실습수업과 3주간 기말고사를 대면으로 한 결과 문제가 발생하지 않았다"며 "향후 코로나19 상황을 지켜봐야 하겠지만 온라인과 대면수업 비율을 50 대 50 정도로 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동서대도 최근 교무회의에서 2학기부터 대면수업을 원칙으로 한다는 기본 방침을 정했다.

동서대 관계자는 "코로나19가 여전히 계속 확산하고 있어 2학기 수업 형태를 확정한 것은 아니다"며 "다만 2학기부터 대면수업을 하고 코로나 확산 상태를 봐가며 온라인수업 전환을 검토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국해양대는 부산지역 대학 중 가장 먼저 2학기 수업 형식을 발표했다.

해양대는 2학기 학사 운영을 대면수업과 비대면 수업을 융합한 형태로 진행하기로 했다.

대면 수업은 학년별로 분산해 3주씩 하고 3주 동안 5주 분량 수업을 하는 집중 수업 형태로 한다.

비대면 수업은 9주간 온라인 콘텐츠 제공이나 실시간 화상 수업 두 가지 방식으로 한다.

부경대, 동아대, 경성대, 동명대, 부산외국어대 등은 코로나 확산 상황 등을 보고 2학기 수업 방식을 결정할 예정이지만, 대면수업 확대 움직임을 예의주시하고 있다.

한편 지난 7∼8일 부산대 학생 2만897명 중 52.54%인 1만980명이 총투표에 참여해 찬성률 97.93%(1만753명)로 1학기에 수업을 하지 않은 교수 징계와 수업권 피해 보상 안건을 통과시켰다.

cch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