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선수선발 비리 의혹' 고종수 전 감독 법정에 처음 선다

송고시간2020-07-12 08:00

대전시티즌 자질 부족 선수 뽑아준 혐의…14일 피고인 신분 출석

김종천 전 대전시의장·대한축구협회 등록 중개인도

고종수 전 대전시티즌 감독
고종수 전 대전시티즌 감독

[연합뉴스 자료 사진]

(대전=연합뉴스) 이재림 기자 = 프로축구 K2리그 대전시티즌(대전하나시티즌 전신) 선수 선발 비리 의혹과 관련, 고종수 전 감독이 14일 처음으로 법정에 선다.

12일 법조계에 따르면 대전지법 형사12부(이창경 부장판사)는 오는 14일 오후 2시 230호 법정에서 업무방해 등 혐의로 기소된 고 전 감독과 김종천 전 대전시의회 의장(현 대전시의원) 등 사건 첫 공판을 연다.

검찰에 따르면 고 전 감독은 프로선수 자질이 부족한 김 전 의장 지인 아들을 대전시티즌 선수선발 합격자 명단에 넣어준 혐의를 받는다.

김 전 의장은 "선수단 예산 부족분을 추경예산으로 편성해 주겠다"며 고 전 감독과 대한축구협회 등록중개인 등에게 이런 부탁을 했다고 검찰은 밝혔다.

검찰은 김 전 의장이 관련 청탁 대가 명목으로 지인으로 부터 7만원 상당 양주를 대접받기도 했다고 덧붙였다.

경찰 조사 받고 나서는 김종천 전 의장
경찰 조사 받고 나서는 김종천 전 의장

[연합뉴스 자료 사진]

재판부는 앞서 3∼5월에 3차례의 공판 준비 절차를 진행했다. 피고인 출석 의무가 없어서, 고 전 감독 등은 나오지 않았다.

공판 준비 기일에서 고 전 감독 변호인은 선수 선발이 감독의 일이지, 구단 사무는 아니라는 점에서 대전시티즌 업무를 방해한 게 아니라고 주장했다.

김 전 의장 측은 "공소장에 이번 사건과 관련 없는 불필요한 부분이 기재돼 있다"며 공소장 일본주의(一本主義)에 어긋난다고 밝혔고, 등록 중개인 측은 일부 혐의가 사실과 다르다는 의견을 냈다.

재판부는 실체적 진실을 밝히기 위해 국가대표 감독을 역임한 김호 대전시티즌 전 대표를 비롯해 12명을 증인으로 채택했다.

walde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200804007000004

title : 중부지역 오후까지 시간당 50∼100㎜ 폭우…남부는 폭염·열대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