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음성인식 AI기술로 위험사각지대 해결…대전 중리동 공원에 구축

송고시간2020-07-10 10:43

폐쇄회로(CC) TV
폐쇄회로(CC) TV

[연합뉴스 자료사진]

(대전=연합뉴스) 김준호 기자 = '도와주세요'라고 외치면 폐쇄회로(CC) TV가 자동으로 상황을 감지해 대응하는 시스템이 대전에 구축됐다.

대전시는 10일 대덕구 중리동 만남어린이공원에 인공지능(AI) 기술을 접목한 '음성인식 위급상황 대응 시스템'을 구축했다고 밝혔다.

이 시스템은 공원이나 학교 주변에서 위급 상황이 발생해 '살려주세요, 도와주세요'라고 외치면 CCTV가 감지하고 촬영해 유성구 봉명동에 있는 대전시통합관제센터로 전송한다.

센터 모니터에는 사고 영상이 팝업으로 뜨기 때문에 관제센터 요원이 상황을 빠르게 알 수 있어 112·119 출동 등 신속하게 대처할 수 있다.

음성인식 위급상황 대응 시스템
음성인식 위급상황 대응 시스템

[대전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대전시가 4차산업혁명 기술을 적용해 사회문제를 해결하려고 사업비를 냈고, 대덕구가 실증 장소를 제공했다.

시는 정부출연연구원과 대학이 개발한 AI 기술을 중소기업이 이전받아 사업화에 성공할 수 있도록 매년 5∼6개 기업에 2억원 내외 사업비를 지원 중이다.

시 관계자는 "10∼20m 거리에서 구조 요청을 하면 음성을 인식한 CCTV가 소리가 들리는 곳을 촬영해 관제센터로 전송하는 방식"이라며 "범죄 사각지대를 없애는데 기여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kjunh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