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코로나19 극복' 자원봉사에 66만명 참여…'백서' 만든다

송고시간2020-07-10 11:30

정부, 자원봉사진흥위원회 개최…올해 시행계획도 확정

마스크 제작 봉사활동
마스크 제작 봉사활동

[원주시 제공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권수현 기자 =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에 참여한 자원봉사자들의 활동 성과를 백서로 기록해 향후 재난대응 관련 자원봉사에 활용하기로 했다.

국무조정실과 행정안전부는 10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정세균 국무총리 주재로 자원봉사진흥위원회를 열어 코로나19 관련 자원봉사활동 현황과 향후 대응계획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국내 코로나19 환자가 처음 발생한 올해 1월 20일부터 6월 23일까지 모두 66만2천959명(연인원 기준)이 관련 자원봉사에 참여했다.

이들은 방역활동과 취약계층 지원, 면 마스크 273만개 제작, 공적마스크 판매 지원 등에 손을 보탰으며 수혜자 수는 233만6천53명으로 추산된다.

위원회는 신종 감염병의 전국적 유행이라는 새로운 재난 상황에 대응한 그간의 자원봉사 관련 기록을 모아 백서로 발간하고 향후 재난대응 자원봉사활동에 활용하기로 했다.

또 '드라이브스루' 마켓, 방역 정류장 등 혁신 자원봉사 사례를 확산하고 방역활동과 코로나19 확산 방지 캠페인도 계속해나가기로 했다.

이날 위원회에서는 2018년 수립된 자원봉사 진흥 국가기본계획(2018∼2022년)의 연차별 이행을 위한 올해 자원봉사진흥 시행계획도 심의·확정했다

자원봉사 활성화를 위해 문화, 인프라, 관리와 사업, 연구와 평가, 국제교류·협력 등 모두 5개 분야에 걸쳐 406개 세부과제를 담았다.

세부과제는 자원봉사포털 기능 개선과 맞춤 서비스, 자원봉사 참여 접근성 개선, 자원봉사관리자 전문성 강화, 자원봉사자 포상 등 인센티브 다양화, 연구·학술활동과 국제협력 강화 등이 포함됐다.

자원봉사진흥위원회는 '자원봉사활동기본법'에 따라 자원봉사 관련 주요 정책을 심의하는 국무총리 소속 위원회다. 국무총리를 위원장으로 부위원장인 행안부 장관을 비롯한 관계부처 장관과 민간위원 등 29명으로 구성된다.

위원회는 매년 1∼2차례 서면으로 개최돼왔으나 올해는 코로나19 대응에 큰 역할을 한 자원봉사자를 격려하는 의미에서 2016년 이후 4년 만에 국무총리가 직접 회의를 주재했다고 행안부는 설명했다.

inishmor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