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재미동포 보디빌더 주류유통업자 "미국에 한국 술 알리겠다"

송고시간2020-07-10 09:25

3월 NPC 콜로라도 대회서 1위 권승준 씨…재미대한축구협회 부회장 맡아

재미동포 보디빌더 사업가 권승준 대표
재미동포 보디빌더 사업가 권승준 대표

[본인 제공]

(서울=연합뉴스) 왕길환 기자 = 미국 콜로라도에서 주류도매업을 하면서 보디빌더로 이름을 날리는 40대 한인이 있다.

오스트 아메리카 권승준(영어명 준 권·44) 대표는 이달부터 덴버와 콜로라도 지역 주류(리커스토어) 시장에한국 술을 공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권 대표는 10일 연합뉴스와의 전화와 이메일 인터뷰에서 "동양인은 얼마 살지 않고 백인 90% 정도 사는 지역에서 한국 술을 판다는 자체가 자랑스러운 일"이라며 "이곳에도 K-팝, K-드라마를 앞세운 한류의 영향이 커 한국 술도 잘 팔릴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덴버 메트로 690여개, 스프링스 200여개 리커스토어에 한국 술을 공급하겠다는 목표를 세우고, 빠르게 광고 전략을 펼치고 있다. 각 제조회사가 만든 광고 포스터를 리커스토어에 붙이면 고객들이 한국 모델들을 알아보고 호기심을 갖기 시작했다고 그는 설명했다.

한국 술 유통을 위해 그는 2012년부터 영문이름을 딴 주류 도매업체 SJK㈜를 설립하고 직접 리커스토어 2곳을 운영했다. 대형화 추세를 따라 회사 몸집 키우기에 급급하다가 부실해지는 동종업체의 사례를 보면서 무리한 확장보다는 건실한 재무구조를 가진 회사 운영을 택했고, 신용 있는 회사로 키웠다.

권 대표는 이런 바탕을 기반으로 영업력, 추진력, 고객 서비스에 중심을 둔 판매 전략을 내세워 한국 술 판매를 시작한 것이다. 올해 말까지 60만달러어치를 유통하겠다는 목표를 세웠다.

여기에다 최근 열린 보디빌더 대회에서 1위를 차지한 명성까지 더하면 한국 술을 미국인들에게 공략하는 것은 시간문제라고 자신하고 있다.

그는 3월 8일 엑스도 이벤트센터 덴버 다운타운에서 열린 'NPC(National Physique Committee) 콜로라도 덴버 오픈 2020'(마스터스 멘스 피직크 42∼50세 부문)에서 우승했고, 18세 이상이 참가하는 '오픈 클래스 피직크'에서는 2위를 차지했다.

NPC는 세계 최고 권위의 보디빌딩·피트니스 단체인 '보디빌딩 &피트니스 국제연맹'(IFBB)의 협력 단체다.

권 대표는 전문 트레이너의 지도 없이 자택 지하실에 운동 기구를 설치한 뒤 독학으로 근육을 만들어 우승까지 했다. 2018년부터 같은 대회에 출전하며 꾸준히 좋은 성적을 올리다 올해 1위의 영예를 안았다.

NPC 콜로라도 덴버 오픈 2020서 우승한 권승준 대표
NPC 콜로라도 덴버 오픈 2020서 우승한 권승준 대표

[본인 제공]

그는 축구에도 관심이 있다. 대학 때까지 축구 선수로 활약했지만, 부상으로 포기해야 하는 아픈 과거가 있다. 좌절된 축구 선수의 꿈을 공부와 헬스로 채웠다고 한다. 현재 재미대한축구협회 부회장을 맡아 활동하고 있다.

경희대 스포츠경영학과를 졸업한 뒤 직장생활을 하다 2005년 미국에 건너간 그는 친누나가 운영하던 휴대전화 매장에서 일하며 현지 문화를 체득했다고 한다.

권 대표는 900여개의 리커스토어와 리커 라이선스가 있는 레스토랑, 바(Bar) 등에 한국 술을 공급하겠다는 큰 그림을 그리고 있다.

주류도매업 오스트 아메리카 권승준 대표
주류도매업 오스트 아메리카 권승준 대표

[본인 제공]

ghwa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