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경찰·소방 770여명 박원순 철야수색…수색견 9마리 투입(종합2보)

송고시간2020-07-09 23:53

소방당국 "2차 수색해 못찾으면 내일 일출과 함께 헬기 띄울 것"

경찰·소방, '와룡공원-국민대입구-팔각정-곰의집' 사각형 집중 수색

박원순 시장 수색 상황 브리핑 하는 현장대응단
박원순 시장 수색 상황 브리핑 하는 현장대응단

(서울=연합뉴스) 류영석 기자 = 경찰에 박원순 서울시장이 실종됐다는 신고가 들어온 9일 오후 박 시장 수색 관련 지휘본부가 마련된 서울 성북구 가구박물관 앞에서 정진항 현장대응단장이 브리핑을 하고 있다. 2020.7.9 ondol@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승욱 정성조 김철선 기자 = 경찰과 소방당국이 9일 밤 770여명을 투입해 실종된 박원순 서울시장의 행방을 추적 중이다.

성북소방서 관계자는 박 시장 실종 사건의 지휘본부가 마련된 서울 성북구 한국가구박물관 앞에서 브리핑을 갖고 "1차 수색을 오후 9시 30분 마쳤고, 오후 10시 30분부터 2차 수색을 개시했다"고 말했다.

오후 11시 30분 현재 박 시장은 아직 발견되지 않았다.

경찰과 소방은 '와룡공원-국민대입구-팔각정-곰의집'을 연결하는 사각형 구역을 집중적으로 수색하고 있다.

투입된 인원은 경찰 635명, 소방 138명 등 총 773명이다. 경찰과 소방은 야간 열 감지기가 장착된 드론 6대, 수색견 9마리도 동원했다.

수색견들은 사람이 들어가기 힘든 위험한 지역 위주로 수색 중이다.

소방 관계자는 "산이 상당히 깊다"며 "오늘 밤 수색 결과, 찾지 못할 경우 내일 아침 일출과 함께 소방과 경찰 헬기를 띄우고 드론 등을 활용해 계속 수색하겠다"고 덧붙였다.

박 시장은 이날 몸이 좋지 않다며 출근하지 않았다. 시는 박 시장이 "부득이한 사정"으로 이날 일정을 모두 취소했다고 오전 10시 40분께 공지했다.

박 시장은 이날 오전 10시 44분께 종로구 가회동 소재 시장 관사에서 나와 외출한 것으로 조사됐다.

박 시장 딸은 이날 오후 5시 17분께 '4∼5시간 전에 아버지가 유언 같은 말을 남기고 집을 나갔는데 전화기가 꺼져 있다'고 112에 신고했다.

경찰과 소방은 마지막으로 잡힌 휴대전화 신호 지점 등을 토대로 성북동 길상사와 명륜동 와룡공원 일대를 집중적으로 수색했다.

박 시장은 와룡공원에 오전 10시53분 도착한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 관계자는 "폐쇄회로(CC)TV로 박 시장이 와룡공원 주변까지 도보로 이동하는 것을 확인했다"며 "와룡공원을 지나서부터는 CCTV가 없어 확인이 어려운 상태"라고 말했다.

ksw08@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titl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