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소방당국 "2차 수색해 못찾으면 내일 일출과 함께 헬기 띄울 것"

송고시간2020-07-09 22:47

경찰·소방 580명 투입해 오후 10시30분부터 2차 수색…박원순 시장 아직 발견 못해

박원순 시장 수색 상황 브리핑 하는 현장대응단
박원순 시장 수색 상황 브리핑 하는 현장대응단

(서울=연합뉴스) 류영석 기자 = 경찰에 박원순 서울시장이 실종됐다는 신고가 들어온 9일 오후 박 시장 수색 관련 지휘본부가 마련된 서울 성북구 가구박물관 앞에서 정진항 현장대응단장이 브리핑을 하고 있다. 2020.7.9 ondol@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승욱 정성조 기자 = 실종된 박원순 서울시장의 행방을 추적 중인 경찰과 소방당국이 9일 오후 10시 30분 2차 수색을 시작했다.

성북소방서 관계자는 박 시장 실종 사건의 지휘본부가 마련된 서울 성북구 한국가구박물관 앞에서 브리핑을 갖고 "1차 수색을 오후 9시 30분 마쳤고, 오후 10시 30분부터 2차 수색을 개시했다"고 말했다.

인명 구조견들은 사람이 들어가기 힘든 위험한 지역 위주로 수색 중이다.

이 관계자는 "산이 상당히 깊다"며 "오늘 밤 수색 결과, 찾지 못할 경우 내일 아침 일출과 함께 소방과 경찰 헬기를 띄우고 드론 등을 활용해 계속 수색하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박 시장 딸은 이날 오후 5시 17분께 '4∼5시간 전에 아버지가 유언 같은 말을 남기고 집을 나갔는데 전화기가 꺼져 있다'고 112에 신고했다.

경찰과 소방은 오후 5시 30분부터 약 580명을 투입해 와룡공원과 수림지역 일대를 수색하고 있다.

ksw08@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