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충격과 걱정에 휩싸인 청와대…박원순 수색상황 촉각

송고시간2020-07-09 21:36

국정상황실서 예의주시…신변문제 언급엔 '신중'

경찰, 실종 박원순 서울시장 야간 수색
경찰, 실종 박원순 서울시장 야간 수색

(서울=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경찰에 박원순 서울시장이 실종됐다는 신고가 들어온 9일 오후 서울 종로구 와룡공원 일대에서 경찰이 야간수색을 하고 있다. 2020.7.9 hihong@yna.co.kr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기자 = 9일 저녁 방송을 통해 박원순 서울시장의 실종 소식이 전해지자 청와대 인사들은 "사실이냐"고 서로 물을 정도로 충격을 가누지 못했다.

청와대의 한 관계자는 "전혀 예상하지 못한 일"이라며 "정확한 정보를 알지 못해 어떤 말도 하기 어렵다"고 언급을 삼갔다.

청와대는 이번 사안에 대한 별도 회의를 소집하지는 않은 것으로 알려졌지만, 내부적으로는 국정상황실을 중심으로 경찰의 수색 진척상황에 촉각을 곤두세우는 등 황급히 상황 파악에 매달렸다.

일부 참모들은 퇴근을 미룬 채 비상대기를 하며 수색팀에서 새로 들려오는 정보에 신경을 집중했다.

문재인 대통령 역시 박 시장의 신상에 대해 참모들에게 실시간으로 보고를 받은 것으로 보인다.

청와대 내부에서는 아직 박 시장의 소재가 파악되지 않은 만큼 신변에 대한 언급에 극도로 신중해야 한다는 기류도 감지됐다.

특히 온라인 메신저 등을 중심으로 무분별한 '지라시'가 유통되자 이런 때일수록 잘못된 정보를 경계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흘러나왔다.

다만 실종 상태의 시간이 길어지자 일부 참모들은 박 시장이 극단적 선택을 했을 가능성에 무게가 실리는 것 아니냐는 우려를 조심스럽게 내비치기도 했다.

아울러 13일로 계획됐던 문 대통령의 '한국판 뉴딜' 종합계획 발표 등 주요 국정 스케줄의 연기 가능성 등 이번 사건의 크고 작은 파장을 점치는 목소리도 조금씩 흘러나왔다.

hysup@yna.co.kr

충격과 걱정에 휩싸인 청와대…박원순 수색상황 촉각 - 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180627134400052

title : 홍준표 치적 지우기?…경남도 '채무제로 나무' 철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