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내년도 최저임금 심의 파행…민주노총, 삭감안에 반발해 퇴장

송고시간2020-07-09 16:43

다른 곳 응시하는 사용자와 근로자
다른 곳 응시하는 사용자와 근로자

(세종=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9일 오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 고용노동부에서 열린 제6차 최저임금위원회 전원 회의에 참석한 사용자 위원인 류기정 한국경영자총협회 전무(왼쪽)와 근로자 위원인 이동호 한국노총 사무총장이 무거운 표정으로 서로 다른 곳을 응시하고 있다. 2020.7.9 kjhpress@yna.co.kr

(세종=연합뉴스) 이영재 기자 = 막바지에 접어든 내년도 최저임금 심의가 9일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 추천 근로자위원들의 퇴장으로 파행했다.

민주노총은 이날 정부세종청사 고용노동부에서 열린 최저임금위원회 6차 전원회의 개회 직후 "사용자위원들이 또 '마이너스'(삭감안)를 낼 게 뻔한 상황에서 자리에 앉아 회의를 진행하기 어려운 상황"이라며 "민주노총 위원들 모두 퇴장했다"고 밝혔다.

최저임금위원회는 근로자위원, 사용자위원, 공익위원 9명씩 27명의 위원으로 구성되는데 민주노총 추천 근로자위원은 4명이다.

한국노동조합총연맹(한국노총) 추천 근로자위원 가운데 김만재 금속노련 위원장도 퇴장했다. 이에 따라 근로자위원은 4명만 남게 됐다.

박준식 최저임금위원장은 노사 양측에 대해 이번 회의에 내년도 최저임금 1차 수정안을 제출하라고 요청해놓은 상태다.

앞서 노동계와 경영계는 지난 1일 4차 전원회의에서 내년도 최저임금 최초 요구안으로 각각 1만원(16.4% 인상)과 8천410원(2.1% 삭감)을 제출했다.

경영계가 이번 회의에 제출할 예정인 수정안도 삭감안으로 알려졌다.

ljglor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200803104000054

title : 중부 호우·남부 폭염…찬·더운 공기 이례적인 힘겨루기 탓