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북한에도 물건 배송한 아마존…대북제재 위반 벌금

송고시간2020-07-09 16:27

쿠바·이란·시리아 등과 거래로 미국 정부에 1억6천만원 납부

아마존
아마존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고일환 기자 = 세계적인 전자상거래업체 아마존이 대북제재 위반으로 미국 정부에 벌금을 납부한다.

폭스뉴스는 8일(현지시간) 아마존이 북한을 비롯해 쿠바, 이란, 시리아, 크림공화국 등 제재 국가와 거래한 사실을 인정하고 미국 재무부에 13만4천523달러(한화 약 1억6천만원)를 벌금으로 납부키로 했다고 보도했다.

아마존은 북한과 쿠바, 이란 거주자나 해당 국가의 해외 주재원들에게 상품을 판매한 뒤 미국 정부에 신고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 정부의 제재 위반에 해당하는 아마존 거래 건수는 수백건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폭스뉴스는 아마존에 대한 벌금은 10억 달러(1조1천955억원)에 달할 수 있었다고 보도했다.

재무부 관계자는 제재를 위반한 아마존의 벌금이 비교적 적은 이유에 대해 "제재 위반 수준이 심하지 않고, 스스로 위반 사실을 밝혔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북한 등 제재 대상 국가에서 아마존에 상품을 주문하는 것이 가능했던 것은 아마존 주문시스템의 문제점 때문인 것으로 나타났다.

크림공화국(Crimea)의 경우 'C' 대신 'K'로 주소를 입력하면 아마존이 제재 대상 국가로 인식을 하지 못했다는 설명이다.

이에 따라 아마존은 거래시스템을 수정해 제재 대상 국가들로부터의 상품 주문을 자동으로 분류해 차단할 방침이다.

kom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170110185600064

title : [나눔의 리더십] '관선정' 세워 민족교육 실천한 남헌 선정훈